자동차 출고 무기한 지연
고객 직접 받아와
화물연대 파업 피해 엄청나

한국경제

화물연대 파업 기간이 지속되면서 완성차 업체의 탁송이 늦어지는 가운데 직접 출고센터를 방문해 차를 수령하겠다는 문의가 늘고 있다. 자동차 비용을 비싸게 지불했지만 무기한으로 출고가 연장되자 직접 자동차를 찾는 게 이득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완성차 업체들도 소비자들의 이러한 직접 수령 문의에 긍정적인 답변을 내놓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울산공장 내 출고센터 등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대부분 문제없이 차를 직접 수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직접 수령
출고센터도 권할정도

매일경제

현대차 출고센터는 전국 12곳에 위치하며 수도권엔 신갈과 시흥 및 남양 등 3개소, 강원 원주, 충남 아산, 충북 옥천, 전북 전주, 전남 담양, 경북 칠곡 등이다. 기아 출고센터는 10개소가 운영 중으로 수도권엔 경기 광명, 덕평, 화성 등 3개소가 운영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울산 출고센터의 경우 울산공장 내 위치해있어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일반 소비자가 직접 방문하시기 어려운 상황이다”라며 “이외의 출고센터는 대부분 정상 운영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다른 대부분의 완성차 출고센터 또한 직접 수령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출고센터에선 이전과 마찬가지로 소비자가 직접 방문, 본인의 차를 수령해 나갈 수 있다.

자동차 출고 기대했더니
예상치도 못한 문제

뉴스1

화물연대 파업이 진행 된 뒤 현대차 및 기아 생산거점에선 출고 대란으로 몸살 중이다. 탁송차량이 정상 운행이 힘들어짐에 따라 신차가 생산되는 속도가 야적장에서 출고 물량이 빠져나가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중이기 때문이다.

이에 회사 측은 영업 부문 직원들을 현장에 파견하기도 하고 ‘로드 탁송’을 적극적으로 활용 중이지만 여전히 출고량은 부족하다고 한다. 반도체 대란 이후 완성차 출고 공급이 차츰 완화되는 시점, 또 다른 갑작스러운 지연 문제에 관계자들은 물류 생산 차질을 걱정하는 중이라고 한다.

화물연대 막기위해
자동차 회사 모였다

한국경제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로 인해 완성차 업계가 입은 손실은 지난 8~11일 5,400대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는 화물연대의 운송 거부가 지소됨에 따라 자동차 산업의 심각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정부의 방안을 계속해서 요구하는 중이다.

한편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를 대응하기 위해 지난 13일 자동차 업계 TF가 출범하기도 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현대차기아, 한국지엠 등이 연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3
+1
2
+1
2
+1
9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