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형 이동장치
안전 사고 안 줄어
유사시 큰 사고로

보배드림
유튜브 MBCNEWS / 화면 캡쳐

전동 킥보드, 전동휠, 전동보드 등 전기를 이용해 움직이는 개인형 이동장치는 차세대 이동 수단으로 불리며 이용자가 순식간에 늘어났다. 하지만 관련 인프라나 규제가 마련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업자와 개인 이용자가 불어나 부작용이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전동휠은 초창기에 저렴한 가격과 이동의 편의로 주목받았는데, 최근에는 안전사고 위험과 충전 중 화재 등의 이슈로 사용자가 많이 줄어 대부분 업무용으로 활용된다. 모든 충격을 신체로 받아내야 하므로 사고 발생 시 사망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최근 일어난 전동휠 사고가 많은 사람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안전 운전했는데
상대는 의식불명

보배드림

유튜브 한문철TV와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올라온 제보에 의하면, 제보자는 50km 속도 제한 도로에서 사거리 직진 신호를 받으며 정속 주행하고 있었다. 교차로에 진입하던 중 반대 차선의 1, 2차로 사이에서 외발 전동휠 운전자가 신호를 위반하며 좌회전을 시도했고, 결국 제보자의 차량과 충돌했다.

이 사고로 전동휠 운전자는 아직 의식불명 상태이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고 한다. 제보자 보험사는 명백한 상대의 잘못이라며 무과실을 주장했고, 오히려 자차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제보자의 차량 복구 비용을 청구해야 하는 상황이다.

트라우마 남은 제보자
수리비 청구는 어떻게

유튜브 한문철TV / 화면 캡쳐

제보자는, “도저히 피할 수 없었는데 걱정된다”, “상대 운전자가 사망하면 제 과실이 나올 수 있냐”라며 정신적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제보자의 차량은 전면 유리, 선루프, 사이드미러, 전조등이 파손되었는데 수리비 청구도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제보자에게는 잘못이 없다며, “상대방이 사망한다면 상속인에게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이에 더해, 유족에게 민사 소송을 진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며 기본을 지키는 안전 운전을 또다시 강조했다.

“잘못 없습니다”
네티즌들의 반응

유튜브 한문철TV / 화면 캡쳐

한편, 신호를 위반한 전동휠 운전자의 사고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건 누가 운전했더라도 피할 수 없는 사고입니다”, “안전하게 운전한 분이 되려 처벌이 걱정한다는 사실이 안타깝습니다”, “전동휠 운전자분 꼭 완쾌하시고 차주님에게 다 보상해주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개인형 이동장치 관련 사고가 꾸준하게 늘어 정부는 도로교통법 개정을 통해 단속 규정을 강화했지만, 법규를 준수하는 운전자는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부디 전동휠 운전자가 무사히 깨어나서 직접 수리비를 보상하길 바라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