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경찰서에도 충전기 설치돼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연합뉴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기차의 대중화가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는 23만 1,443대로 지난해보다 71.5% 증가했다. 전기차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이 사회적인 문제로 인식되기 시작했는데, 실제로 많은 전기차 구매자들이 가장 개선이 시급한 정책으로 ‘전기차 충전기 시설 보급 확대’를 꼽았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 올해 1월 정부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을 시행했다. 해당 법률에는 새 아파트는 총 주차대수의 5%, 이미 지어진 아파트는 2% 이상 전기차 충전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올해에만
35,000기 설치

연합뉴스

서울시 역시 전기차 충전기 부족으로 불편함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상반기에만 노후 아파트와 주거단지에 1만 2,000기의 충전기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에서는 지난 2월부터 전기차 충전기 설치장소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했으며, 올해에만 3만 5,000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기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찰서에서도 발,벗고 나섰는데, 조선일보에 따르면 지난 9일 경찰은 내년 상반기까지 전국 77개 경찰관서에 143기의 전기차 충전시설을 설치하겠다고 전했다.

전국 경찰서
‘민원 시설’에 설치

조선일보

서울에는 경찰청 본청과 서울 경찰청, 마포경찰서, 서부경찰서 등 총 9기가 설치될 예정이며, 경남에만 18기, 경기 남부 16기, 경기 북부 12기 등이 설치된다. 제주도 역시 제주동부경찰서와 서귀포경찰서에 3기의 전기차 충전기가 운영된다.

대부분의 충전기는 경찰서의 ‘민원 지역’에 설치될 예정이며, 이에 대해 경찰청 관계자는 “청사 보안과 시민 접근성 등을 고려해 충전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라며 “향후 환경부 공모 사업을 통해 경찰관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겠다”라고 말했다.

충전기 부족에 대한
네티즌 반응

연합뉴스

해당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요새 전기차 충전하기 너무 어려움, 차가 너무 많아졌어” “경찰서에는 충전기 자리에서 진상 피우는 사람 없겠네” “충전기 좀 많이 만들어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전기차 충전 요금 할인 특례 제도의 종료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는 전기차 충전요금을 지금 수준으로 유지하겠다고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월 대통령 공약으로 전기차 충전요금을 5년동안 동결하겠다고 밝힌 바 있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1 COMMENT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