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현대차 칭찬했다
위기감 조성인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 업계에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회사이자, 독보적인 존재인 테슬라 그리고 칭찬에 인색하기로 소문한 일론 머스크가 칭찬하는 건 상당히 이례적인 일인데, 그 어려운 걸 현대차가 해내다 보니 여러모로 관심이 안 가려야 안 갈 수 없다.

그런데, 또 다른 시선에선 테슬라가 위기감을 느끼는 게 아니냐는 네티즌들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칭찬이 곧 견제의 시작이란 의견이 내세워진 건데, 과연 일론 머스크는 어떤 생각으로 현대차를 언급하게 되었는지 함께 알아보자.

미국 시장 점유율 9%
달리는 현대차

현지 시각으로 지난 18일, 미국의 한 외신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가 자신의 SNS에 “Hyundai is doing pretty well”이라는 문구를 남겼다고 전했다. 우리말로 번역하자면, “현대차는 매우 잘하고 있다”라는 해석이다.

현재 현대차의 전기차 점유율은 미국을 기준으로, 모든 메이커를 통틀어 9%에 육박하는 실적을 자랑하는 중이다. 그 뒤를 이어 나가는 게 폭스바겐 4.6%, 포드 4.5% 이외의 메이커들 통틀어 6.1%라는 수치를 기록하는 중이다.

여전히 수치상으로
밀리는 모습

그러나, 현대차의 실적은 테슬라에 비해 수치상으로 월등히 밀리는 모습을 보인다. 미국 진기차 시장을 기준으로, 테슬라의 점유율은 무려 75.8%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해 유럽에서도 인정받는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는, 향후 전기차 기술력에 있어 테슬라를 위협할 것이라는 업계의 예상이 존재한다.

아울러 지금으로부터 4년 전, 2018년 제네바모터쇼에서 현대차가 테슬라를 향한 저격 사건도 존재한다. 현대차는 옥외 광고판에 ‘Your turn, Elon’이라는 광고 카피와 함께 도발한 이력이 존재하는데, 이를 의식하고 일론 머스크가 일부러 언급한 것이라는 추측이 존재한다.

일론 머스크의
반응은 유의미하다는 분석

일론 머스크 현대차 언급 / 사진 = Twitter ‘Elon Musk’

외신은 이 같은 상황을 두고, 현대차를 높이 평가하였다. “전기차 제왕으로 불리는 일론 머스크의 반응은 유의미하다”라는 언급과 함께, 현대차 올해 1분기 판매 실적이 전년 대비 241%나 증가한 점을 이유로 들었다.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공급난이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그런데도, 현대차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둔화된 소비문화를 이끌어 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정확한 속내는 일론 머스크 본인만이 알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번 일론 머스크의 언급은 자동차 역사에 기록될 일이 분명하다. 과연 현대차 그리고 현대차 그룹은 전기차 시장에서 어떤 새로운 모습으로, 세계를 놀라게 할지 귀추를 지켜보며 글을 마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