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셀토스 공개
미래적 감성 더해
차급 초월하는 사양

셀토스 페이스리프트 스파이샷 / Motor 1
더 뉴 셀토스 / 기아 공식 홈페이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기아가 6월 30일 더 뉴 셀토스의 내·외관 디자인을 공개했다. 2019년 7월 출시된 셀토스는 소형 SUV 후발 주자이지만 호불호가 크게 갈리지 않는 디자인과 뛰어난 상품성으로 동급 1위 판매량을 유지하고 있다. 더 뉴 셀토스는 첫 출시 후 3년 만에 선보이는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더 뉴 셀토스에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Opposites United. 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의 다섯 가지 요소 중 ‘미래를 향한 혁신적 시도(Power to Progress)’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이 반영되었다. 이미 완성도 높은 디자인에 개선을 거쳐 이전보다 미래 지향적인 모양새를 자아낸다.

새로운 램프 디자인
18인치 전면 가공 휠

현행 셀토스

전면부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메쉬 라디에이터 그릴과 이를 가로지르는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되었다.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Star-map Signature Lighting)은 전면부의 견고함을 더한 램프 디자인으로 와이드한 느낌을 연출한다. 양옆으로 넓게 뻗어나가 끝부분이 날카롭게 떨어지는 DRL과 수직형 안개등이 포인트다. 여기에 맹수의 송곳니를 연상시키는 스키드 플레이트가 균형감을 더한다.

기존과 마찬가지로 역동적인 캐릭터 라인이 눈에 띄는 측면부는 외곽을 강조해 더욱 커 보이는 18인치 전면 가공 휠과 자연스러운 조화를 이룬다. 후면부 역시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스타맵 시그니처 라이팅이 적용되며 하단 범퍼에 적용된 유광 블랙 컬러가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한다.

파노라믹 디스플레이
전자식 변속 다이얼

더 뉴 셀토스 인테리어 / 기아 공식 홈페이지

많은 이들이 예상했던 파노라믹 디스플레이가 동급 최초로 적용된다.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 모두 10.25인치 사이즈다. 센터 에어 벤트와 그 아래 공조기 조작부 디자인의 소소한 변화도 확인할 수 있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컴바이너 타입 그대로 유지되는 모습이다.

변속 셀렉터는 기계식 변속 레버(SBC)에서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로 변경되었으며 사라진 기계식 레버의 수동 변속 모드는 패들 시프트가 대체한다. 전자식 변속 다이얼이 적용되는 만큼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기능(RSPA)이 탑재될 가능성도 점쳐볼 수 있다.

파워트레인도 변화
부산모터쇼에서 공개

더 뉴 셀토스 / 기아 공식 홈페이지

기아는 더 뉴 셀토스에 하이브리드를 추가하지 않는 대신 2.0 가솔린 엔진과 IVT 조합 파워트레인을 마련해 가격경쟁력을 확보할 전망이다. 기존의 1.6 가솔린 터보 엔진은 현행 코나 1.6 가솔린과 동일한 198마력으로 개선되며 7단 건식 DCT 대신 8단 토크컨버터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7월 15일 금요일 개막하는 2022 부산국제모터쇼에서 더 뉴 셀토스 실차가 공개되고 세부 사양도 발표될 예정이다. 더 뉴 셀토스 이외에도 현대 아이오닉 6,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등 국산 신차와 BMW i7 등이 이번 부산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될 전망이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