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변속기에
수동변속 모드
탑재된 이유는?

CN7 아반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요즘 판매되는 승용차 대부분이 자동변속기를 탑재하고 있다. 과거 수동변속기보다 뒤처지던 효율, 내구성이 점차 개선되어 거의 모든 면에서 수동변속기보다 나은 선택지가 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자동변속기가 주류로 자리 잡은 가장 큰 이유는 수동변속기와는 비교도 안 되는 편의성이라고 볼 수 있겠다.

운전자는 전 후진 변환 정도를 제외하곤 특별히 할 일이 없으나 대부분의 자동변속기에는 수동변속 모드가 있다. 이 기능을 사용하기는커녕 존재조차 모르는 사람이 대다수인데 왜 수동변속 모드가 남아있는 걸까? 왜 자동차 제조사들이 굳이 수동변속 모드를 남겨뒀는지, 어떤 상황에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지 다뤄보기로 했다.

D 레인지 옆 +,- 표시
없으면 패들 쉬프터

기계식 변속 셀렉터
전자식 변속 셀렉터와 패들 쉬프터

자동변속기의 변속 레인지는 P, R, N, D가 일반적이며 보통 이 네 가지를 사용하게 된다. 기계식 변속 셀렉터가 적용된 차종은 D 레인지 옆에 자리 잡은 +, – 기호를 확인할 수 있는데 이게 수동변속 모드다. D 레인지로 주행 중 변속 레버를 옆으로 밀면 수동변속 모드가 활성화되며 + 방향으로 밀면 윗단으로, – 방향으로 당기면 아랫단으로 변속된다.

최근에는 버튼식, 다이얼식 혹은 칼럼식과 같은 전자식 변속 시스템이 적용되는 차종이 많아졌는데 이 경우 스티어링 휠 뒤에 자리 잡은 +, – 버튼이 보일 것이다. 이들은 ‘패들 쉬프터’로, D 레인지에서 주행하다가 별도의 조작 없이 아무 패들이나 당기면 바로 수동변속 모드에 들어간다. 수동변속 모드에서 일정 시간 변속이 없으면 다시 D 레인지로 복귀하며 당장 D 레인지로 바꾸고 싶다면 변속 셀렉터에서 D 레인지로 조작하면 된다.

급경사 내리막에서
오르막에서도 유용

그렇다면 어떨 때 수동변속 모드를 쓰게 될까? 여러 상황이 있지만 급경사 내리막길에서 유용하게 쓸 수 있다. 길게 이어지는 내리막길에서 풋브레이크만 쓸 경우 브레이크가 과열되어 제동력이 약해지는 ‘페이드 현상’이 발생해 위험에 빠질 수도 있다. 수동변속 모드에서 기어 단수를 최대한 낮춰주면 엔진에 회전 저항이 걸리며 브레이크 페달을 덜 쓰고도 충분히 감속할 수 있는데 이를 ‘엔진 브레이크’라고 부른다.

엔진 브레이크를 쓸 경우 엔진 회전수가 올라가며 평소보다 큰 엔진 소음이 발생하지만 엔진에 전혀 무리가 가지 않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반대로 오르막길에서도 수동변속 모드를 활용할 수 있다. 요즘 차에 탑재되는 자동변속기는 오르막길에서도 필요한 힘을 충분히 쓸 수 있도록 세팅되어 있으나 차종에 따라 답답하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다. 이때 수동변속 모드에서 기어 단수를 한두 단계 낮추고 가속한다면 보다 적극적으로 엔진 힘을 쓸 수 있다.

눈길 주행 시에도
수동 모드 진가

쿠키뉴스

반대로 최대한 섬세하게 운전해야 하는 눈길에서도 수동변속 모드가 유용하다. 눈길 출발 시 가속 페달을 조금만 밟아도 바퀴가 헛도는데 수동변속 모드에서 2단 기어로 올리면 비교적 적은 힘이 전달되며 안정감 있게 출발할 수 있다. 일부 차종은 주행 모드에서 ‘스노우 모드’를 선택할 수도 있으니 내 차에도 있는지 확인해보자.

반대로 눈길 주행 중 감속 시에도 진가를 발휘한다. 풋브레이크만 사용할 경우 힘 조절이 쉽지 않아 출발할 때와 마찬가지로 바퀴가 쉽게 미끌린다. 이때 수동변속 모드에서 기어 단수를 한 단씩 천천히 낮추며 풋브레이크를 가볍게 사용하면 바퀴 미끌림을 줄일 수 있다. 빨리 감속하겠다고 기어를 한꺼번에 여러 단 내리는 행동은 금물이다. 차 전체가 미끄러지며 통제불능에 빠질 수도 있다. 보다 많은 운전자들이 자신의 차에 탑재된 기능을 안전 운전에 활용하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1
+1
20
+1
5
+1
7
+1
7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3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