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강세와 준중형의 벌크업
중형 세단 대표 두 차종 단종설
2023 연식변경 모델 동시 출시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세단 모델의 약세가 뚜렷하다. 넓은 실내 공간을 바탕으로 실용성을 인정받은 SUV는 계속해서 판매량이 늘고 있고, 크기가 작아도 사회초년생에 알맞은 차량으로 셀토스와 캐스퍼 등의 상승세도 압권이다.

이와 더불어, 큰 차를 선호하는 국내 소비자 특성상 준대형 미만 급의 세단 판매량은 급격하게 떨어졌는데, 아반떼 등 준중형 세단들의 차체가 커지면서 사이에 낀 K5와 쏘나타의 입지가 좁아졌다. 이 때문에 두 차종 모두 단종설이 끊이질 않았는데, 올해 연식 변경 모델을 잇달아 내놓았다.

외장재 더해 고급화
인기 옵션 기본 적용

기아자동차는 지난 19일, K5의 연식 변경 모델 ‘The 2023 K5’를 출시했다. 이번 연식 변경에서는 기존에 파노라마 선루프를 추가했을 때 제공하던 블랙 하이그로시 가니쉬를 모든 트림 외장에 적용하여 상품성을 강화했다.

노블레스 트림에는 뒷좌석 측면 수동 선커튼이 기본으로 적용되었고,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는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탑재된다. 이에 더해, 시그니처 트림에서 50만 원(가솔린 모델 기준)에 선택할 수 있는 신규 스페셜 패키지, ‘블랙 핏’이 추가되어 전용 블랙 인테리어와 휠, 리어 스포일러를 제공한다.

지능형 안전 기술 추가
전체적으로 상품성 강화

현대자동차도 ‘2023 쏘나타 센슈어스’를 출시했다. 쏘나타도 모든 트림에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신규로 적용하여 상품성 강화에 힘을 썼다. 소비자가 가장 많이 선택하는 프리미엄 플러스 트림에는 AEB,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지능형 안전 기술을 기본으로 적용한다.

더불어, 상위 트림인 인스퍼레이션에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와 후측방 모니터를 기본으로 적용했다. K5와 쏘나타 두 차종 모두 큰 변화 없이 무난한 상품성 강화를 보였는데, K5는 모든 트림에 외장재를 더하지만 쏘나타는 주행 보조 기능을 적용했다는 차이점이 있다.

2023 K5와 쏘나타 가격
변동 사항 따라 소폭 인상

2023 K5의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기준 2,479~3,284만 원으로 직전 모델에 비해 소폭 인상되었다. 최하위 트림인 트렌디는 블랙 하이그로시를 추가하며 20만 원이 인상되었고, 노블레스와 시그니처도 추가 적용된 사양과 얼추 맞게 각각 40, 115만 원이 올라 무난한 가격 인상으로 보인다.

2023 쏘나타의 가격은 1.6 가솔린 터보 기준, 하위 트림부터 각각 45, 69, 39만 원 올라 2,675~3,440만 원이다. 상위 트림의 경우 추가된 사양보다 낮은 금액이 인상되어 괜찮아 보이지만, 선호도가 높지 않은 진동 경고 스티어링 휠을 기본으로 탑재한 것은 애매해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