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4 예상도 공개
정통 SUV로 보인다
과연 국내 판매될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요즘 현대차 그룹의 전기차 출시 행보가 예사롭지 않다. 아이오닉6를 필두로, 오는 2023년에 새로운 전기차를 대거 출시할 예정인데 그 중 기아차는, SUV라인업을 위주로 시장을 어필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한 자동차 전문지 외신에서, 기아차가 출시할 예정인 EV4 예상도가 공개되어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해당 예상도는 EV9 컨셉트카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는데, 과연 EV4는 어떤 모습으로 우리들 곁에 나타나 줄지 오늘 이 시간 함께 알아보자.

셀토스급 크기의
순수 전기 SUV

AUTOBILD

기아차가 내놓을 예정인 EV4는, 현재 생산 중인 EV6에 비해 직선의 디자인이 주류를 이루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보다 정통 SUV의 이미지를 구사했으며, 휠베이스는 유럽에서 판매 중인 스포티지와 유사한 수준일 것이라 밝혔다. 이는 셀토스와 비슷한 수치다.

현재 EV4와 관련된 정보를 취합해보면, 다음과 같은 결과로 축약된다. 파워트레인은 EV6의 것을 공유하며, 58.6kWh와 77.4kWh의 배터리가 탑재될 전망이다. 또한 1회 완충 시 주행거리는 유럽 WLTP 기준 482km 수준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국내 출시가 이뤄질 경우 400km 초반~중반대로 측정될 가능성이 크다.

SUV 답게 다양한
편의기능 기대해볼만해

현재까지 알려진 EV4의 옵션 사양은 다음과 같다. 원 페달 주행모드인 i-페달, 배터리 히팅 시스템, 외부 전력 시스템인 V2L, 히트펌프 시스템 등이 탑재될 전망이다. 아울러 급속충전도 지원할 예정이며 최대 출력은 350kW 수준일 것으로 업계는 예상한다.

아울러 유럽형 스포티지의 휠베이스인 2,680mm의 수치는, 현대차 그룹의 E-GMP 플랫폼을 사용하여 공간의 아쉬움을 덜어낼 것으로 보인다. 오는 2023년에 공개될 예정인 EV9의 패밀리룩이 적용되어, 기아차만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가 적용될 것으로 업계는 바라보고 있다.

국내 출시가
이뤄질까?

AUTOBILD

단도직입적으로 얘기해보자면, 두 가지 경우가 있다. 국내 출시가 되거나 국내 출시가 되지 않거나 둘 중 하나다. 너무도 당연한 이야기만 늘어놓는 듯하지만, 현재 EV4의 크기를 짐작해 볼 때 이미 기아차에선 니로EV라는 모델이 존재한다.

따라서 니로의 포지션과 겹치게 될 것이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이 아닌 내연기관 3세대 플랫폼을 사용하는 니로인 만큼, 기아차 내부적으로 팀킬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따라서 기아차는 이러한 현상을 두고 어떻게 풀어나갈지 소비자는 귀추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 과연 EV4는 국내 출시가 이뤄질까? 그리고 EV4는 어떤 모습으로 우리 곁에 나타날지 기대해보며 글을 마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