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대규모 기업
‘상하이자동차’
국내 진출 검토

맥서스 T90 EV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FAW, 둥펑과 함께 중국 3대 자동차 제조사로 알려진 거대 기업 ‘상하이자동차’가 국내 진출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자동차는 맥서스, MG, 로위, 우링, 바오준, IM 모터스 등 6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으며 작년 한 해에만 546만 대를 판매했다. 유럽, 오세아니아, 동남아시아 시장 등지에도 60만 대를 판매하는 등 수출도 활발하다.

과거 쌍용자동차의 주인이기도 했던 상하이자동차가 익숙한 이들도 있을 것이다. 지난 2004년 쌍용차를 인수한 상하이자동차는 쌍용차에 연구 개발 및 시설 투자, 고용 보장 등을 약속했지만 지켜지지 않았고 되레 쌍용차가 수십 년간 발전시킨 기술을 착취한 뒤 2010년 철수했다. 당시 중국에 해외 자동차회사 합작공장은 존재했어도 핵심기술이 없었던 만큼 상하이자동차로 인해 중국 자동차 산업의 발전 속도가 앞당겨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5년간 2천 명 해고
기술 착취 후 철수

상하이자동차
로위 350(쌍용 S161)

상하이자동차는 쌍용차 인수 당시 1조 2천억 원을 쌍용차에 투자하겠다고 선포하고 차량 30만 대 생산을 약속했다. 하지만 이후 4년 동안 투자 약속은 전혀 이행되지 않았다. 상하이자동차의 인수합병 후 출시한 로디우스, 카이런, 액티언 등은 괴이한 디자인으로 인해 판매 부진에 시달렸으며 연간 생산량은 기존의 15만 대에서 9만 대로 떨어졌다.

여기에 더해 쌍용차의 첫 준중형 세단이 돼야 했을 ‘B100 프로젝트(S161)’는 상하이자동차 산하 브랜드 ‘로위’의 준중형 세단 ‘350’ 모델의 개발 셔틀로 이용당했으며 결국 국내에서 빛을 보지 못했다. 서면으로 약속했던 고용 보장 역시 지켜지지 않아 2009년까지 2천여 명이 해고당했고 기술 착취 후 한국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쌍용차의 디젤 하이브리드 기술까지 유출해갔다.

과거 진출 시도했으나
코로나 사태에 막혀

쌍용 로디우스
MG ZS EV

이후 상하이자동차는 한동안 한국에 발을 들이지 않다가 지난 2020년, 과거 영국 자동차 제조사였다가 상하이자동차에 흡수된 브랜드 ‘MG’의 전기 SUV ‘ZS EV’ 전시차를 들여와 서울 강서구 1호 전시장에서 공개했었다. 하지만 당시 우한 코로나(COVID-19) 사태가 장기화하며 사업에 차질이 우려되는 상황이었고 결국 국내 진출이 무산되었다. 현재는 국내 중견 기업 3~4곳과 접촉해 판권을 조율 중이며 고급 브랜드 ‘맥서스’를 필두로 론칭 시기를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는 상하이자동차가 BYD와 마찬가지로 내연기관이 아닌 전기차 위주로 진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국내 출시 가능성이 큰 차종으로 현재 영국과 태국에 수출 중인 전기 픽업트럭 ‘T90 EV’가 손꼽힌다. 전장/전폭/전고가 5,365mm/1,900mm/1,809mm이며 최고 출력 174마력, 최대토크 31.6kg.m를 발휘한다. 큰 차체에 88.5kWh 대용량 배터리를 얹었지만 3톤에 달하는 공차중량으로 인해 완충 시 주행 가능 거리는 WLTP 기준 354km에 불과하다.

국내 생산 가능성도
한미 FTA 이용 목적

맥서스 T90 EV
맥서스 유니크 5

업계는 전기 MPV인 ‘유니크 5’의 출시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기존 내연기관 모델을 기반으로 개발한 파생형 모델로 2019년 출시되어 스페인에서 판매 중이다. 전장/전폭/전고가 4,825mm/1,825mm/1,778mm로 카니발보다 작은 크기이며 52.5kWh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후 WLTP 기준 260km를 주행할 수 있다.

상하이자동차, BYD를 포함한 중국 자동차 회사들은 장기적으로 국내 자동차 공장을 인수해 한국에서 차량을 생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국내에서 생산된 차량은 한국산으로 분류되는 만큼 한미 FTA의 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어 수출에 유리해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국내 상용차 시장이 아닌 승용차 시장에서 중국산 자동차가, 그중에서도 한국과 악연이 있는 상하이 자동차가 선전할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4
+1
2
+1
30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38 전체 댓글

  1. 상하이자동자같이 투자약속을 지키지 않는 외국회사가 다시 한국시장에 들어올 경우 신용불량등급같은걸로 신용이 낮을수록 규제를 까다롭게 하는 절차 시스템이 없으면 만들어야 한다.

    • 자동차 기술 탈취해서 재미보았으니까,저들은 한국의 모든 기술을 탈취하는 첨병회사가 될 것이다.중국기업은 공산당이 운영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중국은 위장 어선까지 동원하여 스파이행위를 하다가 걸린 나라다.주한중국대사는 한국에서 왕처럼 행동했고 민주당의원들은 똘마니들처럼 그를 따라다니면서 온갖 아양을 떨었다. 친엄마가 북한에 있는 문재인과 김정은이 두사람만이 걸으면서 무슨 말과 행위를 했는지 심각한 우려가 든다. 대한민국 앞날이 심히 걱정된다

  2. 그래도 사는 인간들 있다 일본차 타고 다니는거 봐라 쪽바리 쎄리들은 휴대폰도 국산꺼 안쓴단다
    일본놈들은 국산차도 안타고 안산다는데 우리 나라 봐라 일본차 타고 으시 대는 눈길 한심한 애들 많을거다

  3. 아무리 중궈차가 가성비가 뛰어 나더라도 중국산 자동차는 안 산다는게 한국인들 정서 입니다
    중궈차는 딴나라 가서 많이 팔기를
    바란다

  4. 아무리 중궈차가 가성비가 뛰어 나더라도 중국산 자동차는 안 산다는게 한국인들 정서 입니다
    중궈차는 딴나라 가서 많이 팔기를
    바란다 .

  5. 상하이자동차, 서면 약속과 달리 나쁜 짓 많이 했으니, 중공국가 업체답다.
    이제 슬그머니 한국 시장 들어오려고?
    절대 못들어오게 해야 한다.

  6. 상하이~상하이 트위스트 추면서
    나자빠질 짓거리 하고있네.ㅋ~
    우리나라 자동차 기술을 버젓이 훔쳐간것도
    모자라 그걸로 떳떳하게 대놓고 장사 하식겠다?
    그러다 자빠져요~이것드라.
    그렇다고 마데인 차이나는 불변의
    법칙으로 알고 있는 한국에선 더더욱
    어렵다오~걍 찌그러져있어요~~~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