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태료도 안 문다고? 부숴도 처벌조차 받지 않는 도로 위 ‘이것’, 무엇일까?

-

다양한 교통 시설물 중
아무리 파손을 한다고 해도
처벌이 없는 시설물이 있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도로 위엔 다양한 종류의 교통 시설물들이 설치되어 있다. 개중 어느 길에서든 쉽게 볼 수 있는 시설물이 하나 있다. 여러분들 역시 운전하며 수도 없이 봤을 이것, 바로 시선유도봉이다.

차선규제봉으로도 불리는 시선유도봉은 교통사고의 발생 위험이 높아 운전자의 주의가 요구되는 장소에 동일 및 반대 방향 교통류를 공간적으로 분리하고 위험 구간을 예고하는 목적으로 설치된 교통 시설물이다. 그런데 간혹 이 시선유도봉을 밟거나 부수는 차들이 있다. 이럴 경우, 어떤 처벌을 받을까?

도로 위 흔한 시설물
그 이름은 시선유도봉

KCTV제주방송 / 파손된 시선유도봉

시선유도봉에는 상온에서 변형이 일어나지 않아야 하며 유지 관리가 쉬워야 하고 충돌 시 차량에 충격을 가하지 않아야 한다는 규정이 있다. 이 때문에 시선유도봉은 충분한 연성을 갖춘 특수고무로 제작된다.

문제는 일부 운전자들이 시선유도봉이 부드럽게 휘는 것을 악용, 주차면 확보, 불법 유턴 등을 위해 고의로 밀고 깔아뭉개는 일이 잦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시선유도봉이 훼손되는 것은 기본, 훼손된 시선유도봉과 파편들이 도로의 미관을 해치거나 다른 운전자들의 안전까지도 위협하기도 한다.

시선유도봉 파손에
그 어떤 처벌도 없다?

중부매일 / 시선유도봉을 파손하며 불법 유턴을 하는 차량
제주일보 / 불법주정차로 인해 파손된 시선유도봉

그렇다면 시선유도봉을 파손한 운전자에겐 어떤 처벌이 내려질까?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시선유도봉을 파손한 운전자에겐 특별한 처벌이 내려지지 않는다. 시선유도봉은 각 지자체에서 관리하는데, 평상시에 누가 부쉈는지 찾기 어려워 주기적으로 유지 보수하는 방향으로 업무가 이뤄지기 때문.

그러나 시선유도봉을 파손한 특정인을 지목할 수 있는 경우에는 피해 보상 청구가 이뤄진다. 보험사를 통해 시설물 업체로 수리를 요구하고, 설치비용을 해당 특정인에 청구하는 방식이다. 이 경우 시선유도봉 수리 비용이 1~2만 원밖에 되질 않아 대부분 지불하고 넘어간다고.

처벌이 없다고 해도
파손하면 안 될 것

YTN / 파손된 시선유도봉
제주의소리 / 시선유도봉 유지 보수 현장

오늘은 어느 길에서든 쉽게 볼 수 있는 교통 시설물, 시선유도봉을 파손할 때 받게 되는 처벌에 대해 알아봤다. 파손에 대해선 처벌이 따로 없다는 시선유도봉. 다만 이를 파손했다는 것은 넘어가지 말란 곳을 넘어갔다는 의미와 같으므로 경찰을 통해 단속될 때 벌금과 벌점이 부과될 수 있다.

처벌이 없다고 해서 시선유도봉을 고의로 파손하는 행동은 절대 하면 안 될 것이다. 일부 지자체에서는 시선유도봉 유지 보수 비용으로만 매년 수천만 원을 사용한다고 한다. 모두 우리의 세금으로 마련된 돈인 만큼 매사에 주인의식을 가지고 운전에 임해야 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4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