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안전벨트
잘못 매면 더 위험해
올바른 착용법은?

잘못된 안전벨트 착용 / SBS 런닝맨 캡처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안전벨트 착용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치사율은 앞좌석 2.8배, 뒷좌석 3.7배 높게 나타나지만 단순 통계 자료 제시로는 안전 의식 개선에 큰 효과가 없었다. 다행히도 TV, 유튜브 등 각종 매체를 통해 교통사고 블랙박스 영상을 쉽게 접할 수 있는 요즘은 간접 경험에 따른 경각심이 생기며 안전벨트 착용률도 소폭 증가했다.

하지만 막상 안전벨트를 올바르게 착용하는 방법을 아는 이들은 많지 않다. 안전벨트가 몸을 지나는 위치, 장력, 앉은 자세에 따라 효과에 큰 차이가 발생하며 잘못된 방법으로 착용했을 경우 오히려 안전벨트로 인해 크게 다치거나 심하면 사망하는 경우도 있다. 살기 위해서 맨 안전벨트 때문에 생명을 위협받는다면 억울하지 않을까?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법을 살펴보았다.

등받이 눕히면 안 돼
어깨, 골반뼈 덮어야

안전벨트 높이 조절 앵커
올바른 안전벨트 착용 / 카카오

먼저 시트 등받이가 뒤로 지나치게 기울어져 있다면 100~110도 정도로 적당히 세우자. 등받이가 뒤로 누울수록 안전벨트 효과가 반감될 뿐만 아니라 사고 시 몸이 안전벨트 아래로 미끄러지며 복부를 다칠 수 있다. 같은 이유로 엉덩이를 앞으로 뺀 자세는 피하고 최대한 시트 안쪽으로 밀착해 안전벨트를 착용한다. 이 자세는 척추 건강에도 좋다.

어깨띠는 명칭 그대로 어깨 중앙을 지나도록 해야 한다. 어깨띠를 내려 팔을 덮거나 겨드랑이 아래로 지날 경우 사고 시 갈비뼈가 골절되거나 관성에 의해 차 밖으로 튕겨나갈 가능성이 커진다. 앞좌석에는 안전벨트 높이 조절 앵커가 있으니 이를 움직여 자신에게 맞는 높이로 맞추자. 허리띠는 복부 한복판을 지나지 않도록 최대한 내려 골반 양쪽 부분과 복부 가장 아랫부분을 덮도록 매야 한다. 

꼬아 매면 장기 파열
적당히 당겨줄 필요도

안전벨트 미착용과 다를 바 없는 액세서리들

간혹 안전벨트가 꼬여 있어도 풀지 않고 그대로 매는 이들이 있다. 사고 시 안전벨트가 몸을 붙잡아주는 순간 상당한 압력이 가해지는데 안전벨트를 제대로 착용한 상태에서도 접촉 부위에 찰과상을 입는 경우가 흔하다. 그런데 안전벨트가 꼬여 접촉 면적이 줄어든다면 어떻게 될까? 실제로 안전벨트를 꼬아서 착용했다가 장기 파열로 사망한 사례가 적지 않다.

올바른 방법으로 안전벨트를 착용했다면 어깨띠를 위로 살짝 당겨 안전벨트와 몸 사이의 틈을 최소화하자. 약간 답답한 느낌이 들 수는 있겠지만 이 상태에서 안전벨트가 최적의 성능을 발휘한다. 기아 K9 등 일부 차종에는 안전벨트 착용 후 출발 시 텐셔너를 자동으로 감아주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으며 카레이서들은 안전벨트 착용 후 몸이 시트에서 조금도 떨어지지 않을 정도로 바짝 당긴다.

사고 후에는 반드시 교체
만 6세 미만 카시트 필수

카시트

안전벨트는 운전자를 보호하는 안전 사양 중 가장 핵심 역할을 하는 만큼 상당한 내구성을 자랑한다. 하지만 한 번 사고가 났다면 무조건 신품으로 교체해줘야 한다. 안전벨트를 당겨주는 텐셔너와 버클 등에 큰 충격이 가해져 그다음에도 사고가 발생할 경우 성능을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안전벨트는 에어백과 마찬가지로 일회용이며 해당 내용은 자동차 설명서에도 명시되어 있다. 사고 없이 사용했다면 4~5년마다 점검 후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어린이와 함께 탑승할 경우 카시트는 필수다. 안전벨트는 성인 체격을 기준으로 설계되는 만큼 영유아를 카시트 없이 태울 경우 안전벨트가 제 역할을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또한 지난 2018년 9년부터 도로교통법이 개정되며 만 6세 미만 영유아들의 카시트 착용이 의무화되었다. 카시트는 앞좌석에 설치할 경우 사고 발생 시 에어백으로 인해 위험해질 수 있는 만큼 뒷좌석에 설치해야 한다. 작은 습관이 우리의 안전을 좌우할 수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글을 마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