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나 더 멀어져야 하나” 운전 중 앞차와의 안전거리 기준 정확히 얼마일까?

-

앞차와의 안전거리 확보는 기본
정해진 기준은 얼마일까
무거운 형벌 처하는 중대 과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운전을 하다보면 수많은 사건 사고가 발생한다. 운전 시 준수해야할 사항들이 잘 지켜져야 안전 운전이 보장되지만 만일 지켜지지 않는다면, 가벼운 접촉 사고부터 크게 인명피해까지 발생할 수 있다. 평소에 잘 알고는 있지만 주행하다 보면 그 부분을 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안전 운전 중에 기본 중의 기본인 안전거리 준수가 바로 그중 하나다.

모든 사고의 계기가 안전거리 미확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운전자라면 당연히 준수해야 하는 부분이다. 주행 중 앞차와의 간격을 충분히 확보하지 않은 상태로 운행하는 경우,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안전거리가 유지되었다면 사고는 크게 발생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앞차와의 안전거리 미확보 기준은 무엇일까?

도로마다 다른 기준
거리는 넉넉하게 유지해야

불스원

 

한국지엠

도로교통법 제19조에는 주행 중인 모든 차량의 운전자는 같은 방향을 가고 있는 앞 차의 뒤에서 주행할 때 앞차가 갑자기 정지할 경우 뒤차는 앞 차량과 충돌을 피해 안전하게 멈출 수 있는 거리를 확보해야 한다고 정의하고 있다. 그런데 안전거리 확보도 도로마다 기준이 다르다.

도로교통안전공단에서 정의한 바로는 일반 도로 주행 시 속도계에 표시되는 수치에서 15를 뺀 수치로 유지하고 시속 80km/h 이상 도로나 고속도로에서는 주행속도와 같은 수치를 유지하게 되어있다. 예를 들어 일반 도로에서 60km/h로 주행하고 있다면 15를 뺀 45m, 고속도로에서 100km/h로 달리고 있다면 100m를 유지해야 하는 것이다. 공식적으로 정의를 하고는 있지만 도로 환경이나 상황에 따라 정지거리가 달라질 수 있으므로 충분한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교통사고 발생 시
과실은 몇 대 몇?

연합뉴스

 

YTN

이러한 안전거리를 지키지 못했을 경우 교통사고가 발생했다면 때에 따라 과실 책임이 다르다. 우선 앞차가 정상 주행이었고 신호체계에 맞춰 브레이크를 밟았지만, 급제동했다고 가정했을 경우, 뒤차의 과실이 100%일 수 있다. 하지만 신호도 없고 특별한 상황이 아닌데 앞차가 급제동하게 되는 경우는 과실의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

도로교통법에도 위험 방지의 목적일 경우와 다른 부득이한 경우가 아닌 이상 갑자기 속도를 줄이는 등 급제동해서는 안 된다라고 나와 있다. 정상 주행 중인 차 앞에 갑자기 다른 차가 끼어들거나, 무단횡단하는 사람이 있을 경우, 동물의 도로 난입의 경우 사고 예방을 위해 급제동을 할 수 있으므로 상황에 따라 과실은 조금씩 차이가 날 수 있지만 일반적이라면 100% 과실이 될 수 있다.

안전거리 미확보 시
벌점과 벌금은?

전자신문

일반도로나 고속도로에서 안전거리 미확보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이라는 무거운 형벌에 처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단순위반일 경우 벌점 10점이지만 행정처분 시 입건이 되면 벌점 40점이 부과되며 구속이 되는 경우에는 면허 취소까지 갈 수 있는 중대 과실이다.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더라도 블랙박스 영상으로의 신고 및 촬영된 영상을 증거물로 제출하여 신고가 가능하므로 꼭 안전거리는 준수해야 한다. 모든 운전자가 빨리 갈 줄 몰라서 가지 않는 것이 아니고 운전자라면 당연히 준수해야 할 사항이기 때문에 지키려고 노력하는 것임을 모두가 알아야 한다. 나의 안전이 곧 타인의 안전이 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