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발생한 과속 사고
렌터카 음주, 과속 운전이었다
과속 운전 과태료 어떻게 나올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지난해 제주특별자치도 자치경찰단은 제주지역에서 과속운전을 적발된 차량 10대 중 3대가 렌터카라고 전했다. 또한 자치경찰단이 이동식 과속 단속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9년 10월 1일부터 지난해까지 규정 속도보다 80km 이상 달리다 적발된 차량 11대 중 7대가 렌터카일 만큼 렌터카를 이용하는 운전자들의 과속 문제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달 3명이 숨지고 4명이 다친 렌터카 전복 사고 역시 원인은 음주운전과속운전이었다. 해당 차량을 운전한 A씨는 새벽 3시경 제주시 애월읍 해안도로에서 음주를 한 채 과속운전을 하다 사고를 냈는데, 당시 자동차에는 투숙객 6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렌터카 과속운전
점점 심각해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음주 상태에서 100km 이상의 과속 운전을 한 것으로 확인됐는데, 당시 A씨가 달렸던 해안도로의 제한속도는 50km였다. 이에 대해 경찰은 “A씨가 만취 상태에서 과속을 하다 커브 길에서 방향을 제대로 전환하지 못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과거 두바이에서는 한 영국인 관광객이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렌트한 후 시속 240km로 달리다가 과속카메라에 적발된 적이 있는데, 당시 도로의 제한 속도는 110km였다. 4시간 만에 적발된 해당 남성은 무려 5,300만 원의 벌금을 물게 됐는데, 현지 언론에 따르면 람보르기니 우라칸을 빌려준 렌터카 업체는 벌금을 확인한 후 남성 대신 벌금을 내야 할 수도 있어 차량 반납을 받고 있지 않았다고. 그렇다면 한국에서 렌터카를 빌린 차주가 과속을 하다가 카메라나 경찰에 적발되는 경우 어떤 식으로 처리될까?

과태료 부과 과정
간소화 되는 중

연합뉴스
연합뉴스

기존에 렌터카 업체에서는 자동차를 빌린 운전자가 과속으로 적발됐을 때 수작업으로 운전자가 교통법규를 위반했다는 사실을 증명할 계약서나 서류를 경찰서에 제출해야 했다. 이 때문에 렌터카 업체 측에 과태료 고지서가 발송됐다가 이후 부과 대상이 바뀐 건수만 100만 건을 넘었다. 게다가 과태료 고지서가 운전자에게 발송되기까지도 한 달 이상이 걸렸다.

이에 경찰에서는 대여업체가 과태료 고지서를 확인하는 즉시 운전자의 정보를 ‘교통민원 24’에 직접 입력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이렇게 될 경우 과태료 부과대상 변경이 일주일 안에 완료되는데, 렌터카 업체와 경찰 담당자의 업무량을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연합뉴스
연합뉴스

렌터카를 빌린 운전자들의 과속에 대해 “과속 걸리자마자 바로 과태료 때려야함” “차 빌렸다고 막무가내로 운전하는 사람들이 너무 많음” “특히 제주도는 렌터카가 가장 무섭다, 운전 잘 못하는 사람들도 렌터카 너무 쉽게 빌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