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진 돈은 2천만 원
성능과 연비의 아반떼인가
풍부한 옵션의 캐스퍼인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산 완성차 업체의 엔트리급 자동차를 구매하려 할 때, 대다수가 경차나 소형차, 준중형차를 두고 고민할 것이다. 여기서 조건을 두 가지만 더 걸어보자. 하나는 현대차를 사야 한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가진 돈이 2천만 원뿐이라는 것이다.

만약 가진 돈이 2천만 원뿐이라면, 현대차를 기준으로 경차에선 풀옵션 캐스퍼를, 준중형차에서는 깡통 아반떼를 구매할 수 있다. 중간에 베뉴가 있긴 하지만 깡통으로도, 풀옵션으로도 사기 애매하니 이번에는 제외해 보겠다. 자, 그럼 풀옵션 캐스퍼와 깡통 아반떼, 이 두 차량을 비교해 보면 어떨까?

안전 옵션 살펴보니
캐스퍼가 더 풍부해

비교에 앞서 캐스퍼는 1.0L 터보 인스퍼레이션 트림에 캐스퍼 액티브 2를 추가한 1,920만 원을 기준으로 잡고, 아반떼는 1.6L 스마트 트림인 1,901만 원을 기준으로 한다는 사실을 전한다. 두 차량은 우선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유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전방 차량 출발 알림 보조 등의 안전 옵션들을 공통으로 갖는다.

여기에 더해 캐스퍼는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안전 하차 경고,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의 안전 옵션들이 추가로 장착된다. 하지만 아반떼에는 깡통이라 부르기 좋게 이러한 옵션들이 전부 다 빠져 있다.

편의 옵션들 역시도
캐스퍼가 더 풍부해

또한 캐스퍼에는 4.2인치 디지털 계기판이 기본 적용되고 8인치 내비게이션이 적용되는 반면에 아반떼에는 기본 바늘 형식의 계기판과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가 적용된다. 내비게이션이 아니라 오디오다.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그 최악의 비주얼 오디오가 맞다.

또한 캐스퍼에는 운전석과 조수석 모두 열선 시트가 적용되고 운전석에는 통풍 시트까지 적용이 된다. 반면에 아반떼는 그런 거 없다. 깡통 아반떼에는 통풍 시트는 커녕 열선 시트조차 들어가질 않는다. 당연하지만 캐스퍼에는 열선 핸들과 스마트키도 적용되는 반면 아반떼에는 이마저도 적용되질 않는다.

동력 성능과 연비는
아반떼가 더 월등해

옵션 구성만 보면 캐스퍼가 아반떼를 압도한다. 하지만 차량 크기에서는 준중형 아반떼가 경차 캐스퍼를 압도한다. 전장 4,650mm, 전폭 1,825mm, 전고 1,420mm, 휠베이스 2,720mm의 크기 제원을 갖는 아반떼. 반면 캐스퍼는 전장 3,595mm, 전폭 1,595mm, 전고 1,605mm, 휠베이스 2,400mm의 크기 제원을 갖는다. 아반떼가 캐스퍼보다 전장 1,055mm, 전폭 230mm, 휠베이스 320mm 더 넓은 것.

동력 성능 역시 아반떼가 캐스퍼보다 월등하다. 아반떼는 123마력, 캐스퍼는 100마력이지만 공차중량 대비 엔진 마력은 아반떼 9.8kg/HP, 캐스퍼 10.3kg/HP로 비슷한 수치를 가지고 있다. 다만 여기서 연비를 생각해야 한다. 흔히 경차인 캐스퍼의 연비가 더 좋을 것이라 생각하겠지만 캐스퍼의 연비는 도심 11km/L, 고속 14.2km/L로 도심 14.9km/L, 고속 15.4km/L의 연비를 보여주는 아반떼보다 각각 3.9km/L, 1.2km/L 정도 더 낮았다.

정리해 보면 운전 성능과 연비, 차체 크기를 따지면 아반떼를 선택하면 되겠고, 풍부한 옵션과 공간 활용도를 따진다면 캐스퍼를 선택하면 되겠다. 사실 깡통 아반떼를 구매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시피 하다. 그러나 이러한 차이점을 알아두는 것은 분명 트림을 선택하고 옵션을 추가하는 데 큰 도움을 준다. 그러니 어디까지나 참고용으로 봐줬으면 좋겠다는 말을 남기며 글을 마치도록 하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1
+1
0
+1
3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7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