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이동윤의 근황
중고차 딜러로 근무 중
판매한 차량만 100억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KBS 개그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감수성, 렛잇비 등의 코너로 대중들에게 웃음을 안겨준 개그맨 이동윤. 최근 그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져 국내 네티즌들 사이 화제가 되고 있다.

개그콘서트 폐지 후 3년이 지난 현재, 이동윤은 중고차 딜러로 근무를 하고 있다고 한다. 그간 판매한 자동찻값만 무려 100억 원에 달한다고 설명한 이동윤. 과연 그가 개그맨이란 직업 대신 중고차 딜러라는 직업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개그맨 이동윤이
중고차 딜러가 된 이유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지난 1일, 이동윤은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과 함께한 인터뷰를 통해 개그콘서트 폐지 이후 근황을 밝혔다. 그는 “개그콘서트가 폐지되고 곧바로 중고차 딜러가 됐다”라고 고백하며 “제가 가장이지 않냐, 돈을 벌어야 하는데, 언제까지 방송을 붙들고 있는 게 쉽지는 않았다”라는 말로 자신이 중고차 딜러가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중고차 딜러로 일하면서 힘들었던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팅하러 가면 좋은 점과 나쁜 점이 있다. 저니깐 믿고 하신다는 분들도 있었지만, 오히려 연예인인 것을 악용해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시는 분도 계셨다. 어떤 분은 계약 취소에 저를 걸고넘어지더라. 눈물이 날 뻔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지금까지 판 자동차만
100억 원에 달할 정도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한 달 평균 판매량을 묻는 질문에 이동윤은 3년 동안 근무하면서 200대 이상을 판매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일반 중고차 딜러의 경우 한 달에 3대만 판매해도 많이 팔았다고 하는데, 저는 평균 10대 이상을 팔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입을 묻는 질문에 그는 “차 한 대당 가격을 4,000만 원으로 잡으면 100억 이상은 판 것 같다. 판매한 차량 중에는 굉장히 비싼 차량도 많았다”라고 말하며 “코미디언으로 잘 됐을 때와 비교해봐도 지금 하는 일이 훨씬 더 많이 버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개그맨 시절 그리워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

KBS
아시아타임즈

이동윤은 “친구들과 같이 웃으면서 회의를 했던 그 시절이 그립다. 제 아들도 제가 개그맨을 했던 것을 알고 있는데 요즘은 왜 개그를 안 하냐고 물어보더라”라고 말하며 개그맨 시절에 대한 그리움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그는 “언젠가는 제게도 좋은 기회가 찾아올 것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