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주차문제
불법 주정차 늘어나는 중
어린이보호구역 집중 단속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가 생활필수품이 되면서 갈수록 주차 공간이 부족해지고 있다. 이로 인해 아파트 주차장, 개인 사유지에서 주민들 사이 주차 갈등도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데, 일부 전문가들은 이런 주차 문제를 이제 사회문제로 인식하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충고한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서울시에서 개인이 소유하고 있는 자동차의 개수가 258만 대를 넘어섰지만 아파트, 주택 등이 소유하고 있는 주차 공간은 250만 명밖에 되지 않았다. 7만 대가 넘는 자동차가 주차할 공간이 없다는 의미인데, 이 때문에 불법 주정차를 하는 차주들이 늘고 있다.

계속 늘고 있는
불법 주정차

연합뉴스
연합뉴스

실제로 과거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서 실시간 설문조사 결과 불법 주정차를 하는 이유로 “주차 공간이 부족해서”라고 답한 사람이 70%를 넘었다. 또 다른 시장조사기관은 트렌드모니터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결과 역시 주차 문제의 주요 원인으로 “공영주차장 시설이 적기 때문”이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불법 주정차는 교통혼잡과 긴급차량의 통행을 방해하는 큰 원인이다. 특히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는 어린이의 안전에 큰 위협이 되는데, 이 때문에 서울시에서는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으로 주정차를 했다가 적발됐을 경우 일반도로보다 3배가 넘는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연합뉴스
제주일보

현재 어린이보호구역에 불법 주차를 했다가 적발될 경우 승용차는 12만 원, 승합차는 13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만약 2시간 이상 불법 주정차를 했을 경우 1만 원이 추가되며, 승용차는 13만 원, 승합차는 14만 원으로 과태료가 올라간다.

최근에는 개학을 맞은 초등학생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여성가족부, 경찰청 등과 지자체 등 700여 개 기관이 전국의 초등학교 주변 안전점검 및 단속을 실시한다.

9월 30일까지
집중 단속 시작

연합뉴스
연합뉴스

8월 29일부터 9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단속은 전국 6000여 개 초등학교 주변의 교통안전, 유해환경, 식품 안전, 제품 안전, 불법 광고물 등 5개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다. 특히 교통안전 분야는 과속, 불법주정차, 일시 정지 위반 등의 교통법규 위반 여부를 확인한다고.

9월부터 집중적으로 진행되는 어린이보호구역 단속에 대해 누리꾼들은 “길가에 주차해서 길 막고 있는 거 보면 진짜 짜증 나더라” “골목길이나 좁은 길 가는 게 너무 무섭다”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말고 천천히 얌전히 지나가기만 해야 함”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3
+1
2
+1
0
+1
3
+1
4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