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용’ 고속도로 갓길
현실은 얌체 운전자 천국
처벌 수위는 어느 정도?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사회적 거리 두기 해제 이후 처음 맞는 추석 명절, 이번엔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도 무료로 전환되기 때문에 수많은 인파가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장거리 운행을 앞두고 내 차에 이상은 없는지, 기본적인 소모품들은 제대로 교체가 되었는지 간단히 확인해 보는 습관을 가져보면 좋겠다.

고속도로 운전을 하며 지켜야 하는 에티켓 숙지도 필수다. 지긋지긋한 정체가 계속되는 도로에서 남들보다 빠르게 가기 위해 가끔 이쪽으로 주행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무슨 배짱으로 이런 행동을 하는 건진 몰라도 나중에 후회할 만한 일이라는 것을 알았으면 좋겠다.

안전을 위해 만들어진 ‘갓길’
제대로 된 용도로 활용해야

YTN
KBS 뉴스

고속도로를 주행하면 가장 하위 차선에 여유 공간이 있는데, 이를 우리는 ‘갓길’이라고 한다. 승용차 한 대가 딱 맞게 설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된 갓길은 차량 고장 같은 긴급한 상황에 임시로 정차를 할 수 있도록 만든 공간이다. 그러니까 비상용이라는 뜻이다.

경찰의 지시를 받거나, 고속도로 유지 보수 차량, 긴급한 용무가 인정되는 일부 자동차들만 갓길에서 합법적으로 주행할 수 있는데, 이것 외에 일반 차가 갓길에서 주행을 이어가고 있다면 이는 명백한 위법이다.

그저 ‘얌체 행위’로 밖에 설명 안 돼
갓길 불법 주행 운전자들

서울신문

멀쩡한 도로를 내버려 두고 비좁은 갓길로 주행하는 이유는 단 하나다. 명절 연휴 기간 정체가 너무 심하게 이어지다 보니 남들보다 빠르게 가기 위해 일부 운전자들이 일명 ‘얌체 행위’를 하는 것이다. 일반 자동차가 별다른 이유 없이 갓길을 주행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이기 때문에 단속 대상이다. 요즘은 블랙박스 신고가 활성화되어있기 때문에, 이런 차를 발견한다면 신고를 하도록 하자.

해당 사항으로 단속될 시 승용차는 벌점 30점과 범칙금 6만 원, 승합 차는 7만 원이 부과된다. 최근엔 고속도로 갓길 구간에 버스를 세워놓고 고기 파티를 하는 등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황당한 사건들도 발생하고 있는데, 이번 연휴 땐 이런 뉴스 기사가 올라오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럴 땐 강력한 처벌이 더 효과적
‘권고’로 안된다면 ‘규제’ 해야

현실에선 드론까지 띄워서 단속을 진행하고 있지만, 얌체 운전자들은 줄어들지 않는 모습이다. 이에 국토부는 도로 구조 시설 기준에 관한 규칙을 개정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핵심 내용은 이것이다. 고속도로 갓길에서 불법주행하는 차를 막기 위해 갓길에 요철 포장부터 과속방지턱 같은 방해물을 설치한다는 것이다.

현실적으론 범칙금과 벌점을 높이는 것이 더 효과적일 것이다. 이를 위반하는 운전자들이 도로포장상태나 과속방지턱이 있다고 해서 갓길 주행을 과연 하지 않을까? 너무 강력한 규제는 부작용을 불러일으킬 수 있지만, 이런 경우엔 강력한 처벌이 이뤄져야 문제 행위를 근절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