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뒤에서 주행하면 자동차 연비 좋아진다는 소문, 사실일까?

-

공기터널의 위험성
천천히 브레이크 밟아야
안전한 연비운전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운전자라면 한 번쯤 ‘연비 운전’을 찾아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최근 떨어졌던 기름값이 상승세로 다시 돌아서며, 기름 한 방울이라도 아끼고 싶은 마음이 있기 때문이다. 이에 각각이 방법으로 연비운전하는 이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 그중에서도 많은 운전자가 ‘버스 뒤에서 주행하면 연비에 좋다’라는 말을 들어 보았을 것이다.

이는 대형차가 앞에서 공기저항을 대신 받아 줌으로써 연비를 높여준다는 것인데, 과연 버스 뒤에서 주행할 때 정말 연비 절감 효과를 전달하는지 알아보자.

안전거리 확보 어려워
충돌 사고 가능성 커져

중부매일
불스원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공기저항을 제대로 줄이려면 버스와 같은 대형차 뒤에 바짝 붙어 주행해야 한다. 하지만 이 경우 오히려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확보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한다. 안전거리를 확보하고자 거리를 둘 때 공기저항 절감에 영향이 없기에, 운전자가 바라는 연비운전을 기대하기란 힘들다.

또한 고속주행하는 대형차 주변에 발생하는 ‘슬립스트림(공기터널)’은 위험한 상황을 연출하기도 한다. 이는 차량 뒷부분의 공기 압력이 순간적으로 줄어드는 현상으로, 주변 공기를 빨아들이는 성질로 인해 운전자의 의지와 관계없이 균형을 잃고 고속도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는 대표적인 원인으로 꼽힌다.

휘청거리는 자동차
공기터널 대처법

헬스조선
금호타이어

공기터널은 차의 뒷부분이 직각 형태로 된 버스나 화물차에서 더 자주 발생한다. 이러한 현상은 속도가 빨라질수록 더욱 강하게 일어나는데, 대형차들이 옆을 지날 때면 차량이 휘청거리는 아찔한 경험을 하기도 한다.

만일 주행 중 공기터널을 겪게 된다면, 대부분 운전자는 당황한 나머지 급가속이나 방향을 급하게 틀게 된다. 이로 인해 접지력을 잃으면 사고로 직결되므로, 운전대를 꽉 붙들고 고정해야 한다. 이후 급가속이 아닌 천천히 브레이크 페달을 밟아 속도를 줄이는 게 바람직하다.

기름값 아끼는
연비운전 방법

이투데이
머니투데이

한편 전문가들이 말하는 연비운전과 안전 운전을 동시에 충족하는 방법으로, 다음과 같은 요소를 말한다. 가속 페달을 많이 밟을수록 연료분사량이 늘어나 연비를 떨어트리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급가속보다는 점진적으로 속도를 높이고 낮추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

또한 장시간 공회전을 하다보면 불필요한 연료가 소모되기 마련이다. 이때 배출되는 매연은 대기 오염의 주범이니, 불필요한 공회전을 줄일 시 연료와 매연을 줄이는 1석 2조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트렁크를 가볍게 하는 것 역시 연비를 높이는 방법 중 하나인데, 주말이나 연휴 기간에 채워 둔 캠핑장비, 세차용품을 정리함으로써 안전과 경제적인 운전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5 전체 댓글

  1. 연비운전의 핵심은 브레이크의 최소화다.. 회생제동이 아닌 마찰 브레이크는 그냥 전부 손실되는 에너지니까. 그런데 연비올린답시고 대형차 뒤에 붙는다고? 오히려 거리 조절한다고 브레이크밟는 게 훨씬 더 손해일 거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