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버렸던 중국 업체
상하이자동차가 선보인 자동차
전기 픽업트럭, T90 EV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디이자동차, 둥펑자동차와 함께 중국 3대 자동차 업체로 불리는 곳이 있다. 바로 상하이자동차다. 국내 소비자들에게는 한때 쌍용차를 인수했었고, 또 쌍용차를 버렸던 기업으로 알려진 상하이자동차. 이런 상하이자동차가 현재 국내 시장 진출을 앞두는 중이라 한다.

상하이자동차가 국내에 론칭할 브랜드는 상하이자동차그룹 산하 고급 전기차 브랜드, 맥서스로 알려져 있다. 이미 국내 여러 기업과 임포터 권리를 협상하는 등 국내 시장 진출 준비를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는 상하이자동차. 최근 이들이 국내 시장에 “맥서스의 전기 픽업트럭, T90 EV를 선보일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국내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맥서스 T90 EV
과연 어떤 차량일까?

상하이자동차 맥서스 T90 EV는 어떤 차량일까? 해당 차량은 맥서스가 자사의 픽업트럭, T90을 전기차 버전으로 개발한 전기 픽업트럭 차량이다. 외관 디자인은 쌍용차의 픽업트럭, 렉스턴 스포츠와 상당히 유사한 느낌을 준다. 과거 쌍용차와 상하이자동차의 악연을 생각해 보면 여러모로 씁쓸해지는 부분.

T90 EV은 전장 5,365mm, 전폭 1,900mm, 전고 1,845mm, 휠베이스 3,155mm의 크기 제원을 갖는다. 렉스턴 스포츠와 비교해 보면 T90 EV가 전장 270mm, 전고 5mm, 휠베이스 55mm 더 크며, 렉스턴 스포츠 칸과 비교해 보면 T90 EV가 전장 40mm, 전고 10mm, 휠베이스 60mm 더 작다.

3톤에 육박하는 공차중량
출력과 주행거리는 아쉬워

상하이자동차 맥서스 T90 EV에는 영구 자석 동기식 모터가 탑재되는데, 이를 통해 최고 출력 174마력, 최대 토크 310Nm의 동력 성능을 보여준다. 이와 함께 88.5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 해당 배터리를 통해 1회 완충 시 최대 354km(WLTP 기준)의 거리를 주행할 수 있다고 한다.

근래 출시되는 전기차들에 비하면 출력도 다소 낮고 최대 주행거리도 짧은 편인 T90 EV. 그 이유는 차체 공차중량에 있다고 한다. T90 EV의 공차중량은 무려 3톤에 육박한다고 한다. 무거운 차체 덕에 출력도 낮아지고 주행거리도 짧아지게 된 것이다.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
대다수가 부정적이다

상하이자동차 맥서스 T90 EV를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이거 완전 렉스턴 스포츠네”, “저기가 쌍용차 뒤통수 친 그 회사 아닌가?”, “낯짝도 두껍지”, “팔아봐라, 아무도 안 산다”, “진짜 양심도 없는 녀석들이네”, “쌍용차를 떠나서 전기차 스펙이 너무 별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업계 관계자들은 상하이자동차가 맥서스 유니크 5도 국내 시장에 출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유니크 5는 기아 카렌스와 비슷한 체급을 가진 맥서스 브랜드의 전기 MPV 차량이다. 해당 차량에는 52.5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되며,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260km(WLTP 기준)로 알려져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0
+1
2
+1
8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13 전체 댓글

  1. 상하이 자동차 완전 쓰레기들이네..
    쌍용의 기술이란 기술은 다 훔쳐가고..
    이젠 디자인까지 부분도용하냐…이건 법적싸움 가야함

  2. 짝퉁의 산물 인걸 대국인가?소국인가는 판단해보면 알것이고 과연 그렇게 까지 하면서 얻는것은 작은 이익 일뿐 일걸 ㅋㅋㅋ

  3. 병신 아니고야 누가 사겠나. 쪽바리도 싫지만 짱깨도 싫어 이놈들아. 그것도 국내 업체 뒷통수 후린 네놈들 차를 어떤 병신이 사겠어?

  4. ㅋㅋㅋㅋ진짜 중국이라서 그런게아니라,,, 딱봐도 중국차같다…진짜 어쩜 저리도 별로일까….신기하네 중국산들은….. 진짜 뭔가 1회용같은 느낌이 확실하게 들고 근데 그게 또 맞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