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닝과 택시의 사고
모닝은 불법유턴
택시는 무리한 추월

국내에 존재하는 수많은 차종 중 유독 난폭운전의 빈도가 높은 차종이 존재한다. 인터넷에서는 이런 차종을 과학이라고 하며, K5와 카니발이 대표적인 과학 차로 불린다. 그 외에도 요즘에는 모닝과 택시도 과학으로 많이 불린다. 유튜브 등 영상을 보면 이 둘이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빈도가 꽤 상당함을 확인할 수 있다.

최근 유튜브 ‘한문철 TV’에 한 영상이 올라왔다. 제보자인 택시 기사와 모닝과의 사고인데, 네티즌들은 ‘과학 vs 과학의 대결, 자강두천이다’등의 반응을 보인다. 어떤 사연인지 살펴보자.

한문철 TV

중침 하는 모닝 옆으로
추월하려다 사고 발생

한문철 TV에 제보된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부산 숙등역 인근 도로를 1차로로 주행 중인 택시 기사는 전방에 주행하던 모닝이 우측 방향지시등을 켜고 차로변경 하는 것을 목격한다.

이후 2차로로 변경하는 모닝 옆으로 추월해나가려고 하는 도중 모닝이 좌측 방향지시등을 켜고 1차로로 들어왔다. 이 과정에서 약간의 부딪힘이 있었지만 모닝 운전자는 이를 인지하지 못했는지 그대로 분리봉이 없는 중앙선을 넘어 유턴했다.

한문철 TV

뺑소니로 신고했지만
경찰에서는 택시 기사가 가해자

이후 택시 기사는 경찰서로 가서 뺑소니로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에서는 택시 기사가 가해자라 찾아도 보상관계도 그렇고 보험처리로 끝난다고 한다.

이유는 앞차가 차로를 완전히 빠져나가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후 택시 기사는 과태료라도 보내기 위해 국민제보에 신고한 상태이며, 한문철 TV에는 (모닝운전자에게) 이런 운전 하지 말라고 영상과 글을 작성했다고 한다.

한문철 TV

어느 때 사고 났는지에 따라
가해자가 달라진다

해당 상황에서는 어느 때 사고가 발생했는지에 따라 가해자가 달라진다. 만약 모닝이 1차로로 다시 들어올 때 부딪힌 거라면 택시 기사가 가해자가 된다. 불법유턴이 위법이긴 하지만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며, 차로변경을 완료하지 않은 상태에서 예측해 무리하게 들어가려다 부딪힌 것이 결정적인 원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또한 위법 운행을 타깃으로 하는 보험사기 오해까지 받을 수도 있다. 모닝은 다시 1차로로 변경하는 과정에서 방향지시등을 미리 켜지 않았으며, 후측방을 잘 살피지 않아 완전한 무과실이 되기는 어렵다. 사고와 별개로 모닝의 불법유턴 과태료는 부과된다.

만약 모닝이 불법유턴을 할 때 부딪힌 것이라면 모닝이 가해자가 된다. 이때에는 불법유턴이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택시 기사 역시 모닝이 차로변경을 완료하지 않았는데 무리하게 추월하려고 했으니 무과실이 되기는 어려워 보인다. 경찰 역시 불법유턴이 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니며, 차로변경을 완전히 다 하지 않았는데, 무리하게 끼어들어 사고를 유발했다고 판단해 택시 기사를 가해자라고 말한 것으로 보인다.

한문철 TV

네티즌들의 반응은
자강두천의 대결

네티즌들 반응을 살펴보면 모닝과 택시 모두에게 질타가 쏟아지고 있다. ‘중앙선 넘어 유턴한 모닝도 대단하지만, 그사이를 치고 가려는 택시 또한 정상은 아닌 거 같다’, ‘택시 스킬을 본인이 직접 목격한 소감이 어떠하나?’, ‘자강두천’, ‘둘 다 면허 반납해라’ 등의 반응이 있다.

대부분 사고의 원인은 기본을 지키지 않아서 생기는 일이다. 제한속도 준수, 신호 준수, 차로변경이 방향지시등 점등, 중앙선 침범 금지, 안전거리 유지 등 대부분이 운전학원에서도 배우는 것이다. 이런 기본적인 것들만 잘 지켜도 사고가 크게 줄어들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