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운전자 교통사고
80세부터 위험도 높아져
사회적 논의와 합의 필요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고속도로를 운전자가 미처 속도를 줄이지 못하고 들이 받는가 하면 잘 달리다 갑자기 차선을 넘어 교통사고를 내는 경우가 종종 있다. 단순 실수 혹은 운전 미숙이라 보기 어려울 정도의 이러한 사고들은 음주운전, 졸음 운전이 아닌 고령 운전자들의 교통사고였다.

최근 고령화 사회가 되어 가면서 고령 운전자의 비율은 2017년에는 8.8%, 2018년에는 9.5%로 점차 늘고 있으며 2019년부터는 10%를 넘어서기 시작했다. 고령자 운전에 대한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현재, 과연 어떻게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할까?

교통사고 위험도 분석
80세부터 급격히 증가

UPI 뉴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에서 실시한 교통사고 위험도 분석 결과에 따르면 60~64세의 위험도는 15.19, 65~69세의 위험도는 16.03, 70~74세의 위험도는 16.94로 나이가 많아질수록 교통사고 위험도가 조금씩 증가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특히 75~79세의 위험도는 18.81로 대폭 증가했고 80~84세의 위험도는 23.18로 급격히 증가했다. 이에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나이가 들수록 반응 시간이 길어져 위험을 회피하는 능력이 저하되고 사고가 발생하면 그 규모도 더 크다고 설명했다.

면허 갱신과 정기 적성검사
면허 자진 반납 혜택 필요

동아일보

하지만 무조건 나이가 많고 교통사고 위험도가 높다는 이유만으로 고령 운전자들의 운전을 못하게 막을 수는 없다. 때문에 현재 유지되고 있는 고령 운전자들에 대한 규제와 혜택을 연령대 별로 차등 적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한 예로 면허 갱신과 정기 적성검사 주기를 차등 적용해 비교적 나이가 어린 고령 운전자들의 주기는 완화하고 나이가 많은 고령 운전자들의 주기는 단축시키는 것이 있다. 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도 연령대 별 순위를 정한 맞춤형 혜택으로 자진 반납을 더 활성화 시키는 방안이 있다.

고령 운전자에 비난보다
사회적 합의와 해결 필요

서울신문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고령 운전자들에 대한 무조건적인 비난보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안전한 도로를 만들기 위해 사회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실제로 몸이 불편해 대중교통 탑승이 어렵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기 힘든 지역에 거주하는 고령 인구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이럴 때 일수록 고령 운전자들에 대한 문제를 근본적으로 들여다보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러한 사회적 논의가 활발하게 이루어져 모두가 안전할 수 있는 도로가 만들어 질 수 있길 바라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