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임단협 부결된 기아 노사
노조 측이 요구한 내용을 보니
네티즌과 업계, 모두가 분노해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기아의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 이하 임단협이 부결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사실 그리 놀랄만한 일은 아니다. 현대차나 기아를 포함해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임단협이 순탄치 않게 흘러갔던 적이 한두 번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번 기아의 임단협 부결에 네티즌들은 물론 업계 관계자들도 분노하고 나선 상황이라고 한다. 대체 기아 노조가 어떤 요구를 했길래 이런 것일까? 이번 시간에는 기아의 임단협이 부결난 이유와 이에 대한 네티즌들, 그리고 업계 관계자들의 반응을 살펴보도록 하겠다.

최근 기아 노사의
임단협이 부결됐다

뉴스토마토
뉴스토마토

지난 14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 노사가 임단협 재협상을 하게 됐다고 한다. 당초 기아 노사는 임단협에 대한 잠정협의안을 내놓았었는데, 노조 조합원의 찬반 투표에서 단협 안에 대한 찬성이 41.9%에 그치며 부결됐기 때문이다. 결국 기아 노사는 임단협 협상을 다시 해야 하는 상황에 처하게 됐다.

기아는 다른 완성차 업체들과 다르게 임단협 협상이 임협 안과 단협 안으로 분리되어 있으며, 둘 중 하나라도 부결되면 재협상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아의 이번 임협 안에는 기본급 9만 8,000원. 경영성과금 200%+400만 원, 생산ㆍ판매 목표 달성 격려금 100%, 품질 브랜드 향상 격려금 150만 원 등의 내용이 담겨있었다. 해당 임협 안은 노조 조합원 찬반 투표를 거쳐 가결된 바 있다.

평생 30% 할인을
요구하는 노조 측

위클리오늘
헤럴드경제

문제는 사내 복지를 다루는 단협 안, 그중에서도 평생 사원증 제도의 축소에서 발생했다. 현재 기아는 25년 이상 근무한 퇴직자에게 평생 사원증을 지급, 차량 할인 혜택을 제공해왔다. 평생 사원증만 있다면 퇴직 이후 평생 기아 차량을 2년마다 30% 할인된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는 것이다.

기아 사측은 이번 합의안에서 차량 구매 시 할인 횟수를 2년 주기에서 3년 주기로 늘리고 평생 할인 대신 75세까지 나이를 제한하며 할인율을 30%에서 25%로 낮추는 등 평생 사원증 제도 내용을 수정했다.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했다는 것이 사측의 입장이다.

이에 기아 노조 측이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쉽게 말하면 퇴직자 평생 할인을 계속 유지하라는 것. 현재 기아 내부에서는 이번 단협 안의 부결이 노조원들 사이 노노갈등으로 번질 조짐을 보이는 중이라 한다. 퇴직을 앞둔 노조원들에 젊은 세대 노조원들이 “과도한 요구를 하는 것 아니냐?”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노조는 향후 쟁의대책위원회를 통해 사측과 재교섭 일정 등을 논의할 것이라 설명하며 노노갈등을 잠재우려 하는 중이라고 한다.

기아 노조 요구에
네티즌과 업계 분노

연합뉴스
매일경제

해당 소식을 들은 국내 네티즌들의 대다수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양심도 없이 평생 해 먹겠다고?”, “해도 해도 너무하네”, “진짜 제정신인가…?”, “회사에 피해만 주고 앉아 있네”, “이러니 어디를 가도 좋은 소리 못 듣지”, “회사가 어떻든 자기네들 배만 채우면 된다는 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업계에서도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평생 30% 할인은 지나친 혜택이라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30% 할인된 가격에 차량을 구매한다면 2년을 타다가 중고차로 되팔아도 이득이다”라며 “현재 기아의 퇴직자들은 2년마다 차량을 바꾸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본인들의 이익만을 위해 회사와 같은 노조원들에게 부당한 요구를 계속하고 있는 꼴”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0
+1
31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3 전체 댓글

  1. 기사가 좀 이상하네
    없던 내용의 새로운 혜택을 요구하는 게 아니고
    이미 있던 복지를 회사측에서 축소시켜려 하는 것을 반대하는데
    왜 욕을 먹지?

  2. 니네도 직장내 혜택 없애고 시작하자. 누구나 자기네 혜택 없애면 난리치는 건데. 그리고 꼬면 기아차 사지말아라. 살차 널렸다. 배아파서 그러는 거구만.

  3. 현대,기아 노조는 이미 간이 배밖에 나왔는데
    언놈들이 씨부려봐야 귀에 안들어감,
    전 국민이 합심하여 불매운동 하는것 외는 답이 없음.

  4. 언플 좀 그만하자 회사야… 영업이익 좀 봐라…최대영업이익임에도 복지 축소한다는거에 대해서는 모두 다 짜증나는데 뭘 반대를 해 … 그래 없애도 되는데 재직자 복지라도 챙겨주던가 삼성 좀 보고 배워라 사내대출 안되는게 말이되니? 그리고 신입 기본급 보면 사람들 놀란다 이게 진정 귀족이냐고.. 온갖 온누리 상품권으로 덕칠 된 월급 꼴 좀봐라

  5. 기자님! 저의 형이 기아직원인데 팩트는 퇴직후 전기차 구입은 못한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내연기관차는 단종이 되는데 전기차 구입은 재직중에만 구입가능! 평생사원은 휴지조각입니다.

  6. 직원 전기차 20%할인만 해주고 나머지 정부보조금 10% 보조금 지원 빼먹으라고 사측이 제시한건 쏙 빼먹었네?사측의 언론 플레이 기사 멋져브러!

  7. 직원 전기차 20%할인만 해주고 나머지 정부보조금 10% 보조금 지원 빼먹으라고 사측이 제시한건 쏙 빼먹었네?사측의 언론 플레이 기사 멋져브러!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