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나는 오토바이
상용화 완료 및 판매 진행 중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 열리나

공상과학 영화에서 자주 등장하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와 오토바이. 비록 현실성은 없지만 그래도 어린 마음에 흥미진진하게 봤던 추억들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어쩌면 이제는 더 이상 영화에서나 나오는 허무맹랑한 이야기가 아닐 수 있다.

최근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가 실제로 상용화되었기 때문이다. 그동안 일회성으로 혹은 콘셉트 모델 등으로는 이러한 모빌리티가 종종 나오긴 했었지만, 이번처럼 상용화가 된 것은 처음이라고 하는데, 과연 새로운 모빌리티의 정체는 무엇일까?

하늘 나는 오토바이
일명 호버 바이크

하늘을 나는 오토바이라고 불리는 호버 바이크는 얼마 전 미국에서 첫선을 보였다. 이 호버 바이크의 이름은 엑스투리스모로 일본에서 만들어낸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다. 길이 3.7m 폭2.4m, 높이 1.5m로 무게는300kg이다.

외관은 드론과 비슷한 만큼 원리 또한 같은데, 프로펠러가 회전하면서 공기를 밀어내는 방식으로 하늘을 날 수 있다. 최고 속력 100km로 비행 가능 시간 40분, 비행 거리는 40km로 서울에서 경기도까지 갈 수 있는 정도다. 이를 직접 운전해본 운전자의 말에 따르면 덜컥거림 없이 부드럽게 주행이 가능했다고 말했다.

한화 약 11억 원
언제쯤 양산될까?

현재 일본에서는 이미 판매 중이며 2023년 미국에서 더 작은 버전으로 만들어져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한화로 약 11억 원에 달하며 내년에 판매할 엑스투리스모 제작 이후 비용이 내려간다면 대량 양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까지는 호버 바이크와 같은 하늘을 나는 모빌리티가 상용화 된 적이 없는 만큼 이를 이미 판매하고 있는 일본에서는 제한된 공간과 옵션만으로 비행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짜 영화에서만 보던 게 현실이 됐다’, ‘당장은 어려워도 몇 십년 뒤에는 일반인들도 탈 수 있겠다’, ‘새로운 모빌리티에 대한 법도 만들어야겠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우리나라도 개발 중인 유인 드론
과연 새로운 모빌리티로 자리 잡을까?

그렇다면 일본 외에는 이러한 모빌리티 개발은 하지 않는 것일까? 현재 국내에서도 2년 전부터 사람 태우는 드론 개발 연구 중이다. 국내에서 개발하는 드론은 유무인 복합 운용 가능하도록 개발하고 자율 비행, 충돌회피 기술 등도 함께 개발하고 있다.

기술의 발전으로 자동차의 형태 변화부터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까지 속속 등장하고 있는 요즘, 어쩌면 이러한 모빌리티 개발이 미래 자동차 업계의 주요 시장이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루빨리 더 정교한 기술 발전으로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가 열릴 수 있길 바라며 글을 마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6 전체 댓글

  1. 바람. 비오면 못탈듯
    추락순간 죽음 전기면 운행중 전기떨어지면 충전하기도 힘들듯. 택시용. 자가용으로는. 안될듯 현실성없네 운행도 길지도않고. 그냥 놀이용. 운행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