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차장 비매너 주차로 모자라 옆 차에 침까지 뱉은 무개념 차주 등장

-

주차난에 시달리는 운전자들
매너주차는 기본적인 예의
주차선 밟고는 되레 침 테러

보배드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가구당 보유 차량은 시간을 거듭할수록 늘어나는 데 비해 주차시설 확충은 지지부진한 상태이다 보니 아파트 등 공동시설의 주차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급기야 주차 스트레스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자동차 운행을 최소화하는 운전자도 있으며, 얌체 주차에 대한 반감도 커지고 있다.

더불어, 주차 공간 자체도 넉넉하지 않아 옆 차를 배려하는 매너주차는 운전자라면 갖춰야 할 덕목으로 자리 잡았는데, 주차선을 밟는 등 그렇지 않은 행태 역시 비판의 대상이 되었다. 그런데 최근, 비매너 주차 차량 차주가 옆 차에 되레 침을 뱉은 사연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비매너 차량 옆 주차했는데
볼일 보고 오니 침 자국 선명

보배드림
보배드림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구의 한 공영주차장에서 자동차에 ‘침 테러’를 당한 사연이 소개되어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볼일이 있어 인근 공영주차장을 찾은 제보자는, 주차 공간이 여의찮아 주차선을 침범한 차량 옆에 주차하게 되었다.

이후 혹여라도 접촉 사고가 날까 사진을 찍어 놓았고, 일정을 마치고 돌아와 보니 해당 차량은 출차한 이후였다. 그런데 제보자 차량 조수석 창문에는 침이 흘러 굳은 자국이 남아있었고, 찾아보니 앞 범퍼에서도 침 자국이 발견됐다.

차 빼던 중 침 뱉은 가해자
재물손괴죄 적용 어려울 듯

보배드림
보배드림

침 자국을 확인한 제보자는 블랙박스를 확인했고, 영상에는 해당 차주가 심기가 불편한 상태로 걸어오는 모습이 담겨있었다. 조수석으로 차에 탑승한 차주는 차를 빼는 도중에 문을 열어 제보자 차량에 침을 뱉은 것으로 전해진다.

제보자는 “본인부터 주차 똑바로 하세요”라며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고, 가해 차량 쪽 주차 폭이 좁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다. 주차 차량에 침을 뱉는 행위는 ‘본래 효용을 해한 경우’로 보기 힘들어 재물손괴 혐의 적용이 어렵다. 도로 등 공연성이 인정되는 곳에서의 행위였다면 모욕죄에 해당할 여지가 있지만, 이번 사건은 이 또한 적용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더러워 죽겠네”
네티즌들의 반응은

보배드림
보배드림

한편, 비매너 주차 이후 옆 차에 침을 뱉은 차주를 본 네티즌들은, “가래침 가득 뱉어드리고 싶네요”, “주차 못하면 제발 작은 차 몰고 다녀라”, “자기가 잘못하고 왜 성질이지”, “세상에 별사람이 다 있네”, “평소 인성이 훤히 보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주차난 해소를 위해 각 지자체는 시설 확충에 나섰고, 정부 역시 제도 개선을 위해 방침을 마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든 운전자가 주차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점을 인지하고, 이중주차 매너, 주차선 등을 준수하여 불필요한 다툼을 없애야 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2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