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와의 전쟁 검사 곽도원, 제주서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 적발

-

제주도에서 발견된 차량
도로를 막고 사람이 자고 있었다
유명 영화배우가 음주 운전

MBC / 나 혼자 산다 곽도원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연예인들이 대중들에게 외면받는 순간들이 있다. 어떤 특정 범죄에 연루되거나 인성 문제로 비호감으로 낙인찍히는 경우가 있지만, 최근에는 음주운전을 하는 경우 시청자나 네티즌들의 질타를 받는다.

음주운전은 사회적으로 절대 해서는 안 될 일이고, 이에 대한 교통사고로 인해 무고한 시민들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음주 운전자를 ‘예비 살인마’라고 불리고 있는데, 최근 음주운전으로 입건된 영화배우에 대해 알아보자.

제주도 도로에서
발견된 한 대의 차량

연합뉴스 / 곽도원
뉴스1 / 곽도원

지난 25일 제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전 5시쯤 제주시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부근 도로에서 한 대의 차량이 도로에 멈춰 서 있다는 연락을 받고 출동했다”면서 “당시 차 안에는 영화배우 곽도원이 잠을 자고 있었고, 음주 측정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0.08%로 면허취소 수준에 이르는 수치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후 곽도원은 경찰에 음수 사실에 대해 “제주 한림읍에서 애월읍까지 10km가량 운전했다”고 경찰에게 진술했다. 또한 곽 씨의 소속사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면서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 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 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곽도원이 멈춰 선
장소도 문제

곽 씨는 한림 금능리에서 봉성리 어음초등학교 인근까지 음주운전으로 차를 몰았다는 진술을 했는데, 적발된 장소는 편도 1차선 도로 한가운데였다. 만약 차량이 달리고 있었다면, 자친 큰 사고로 벌어질 수 있었다.

또한 해당 구역은 초등학교 근처로 아침 시간대였다면, 어린이들의 안전이 보장될 수 없었을 것이다. 이에 대해 경찰은 “다행히도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고, 음주 상태로 정차되어 있었다”고 설명했고, “이후 곽 씨를 불러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갑게 식어버린
대중들의 반응

MBC / 나 혼자 산다 곽도원
MBC / 나 혼자 산다 곽도원

대중들은 곽 씨에 대해 푸근한 인상과 다양한 작품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여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지만, 이번 음주운전 적발로 인해 대다수가 돌아선 상황이다. 곽 씨가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은 “연예인들은 대리 부르면 죽는 병 걸림?” 또는 “너무 실망스럽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네티즌은 “진짜 가는 건 순식간이다”라는 반응과 “제주도는 음주운전 단속을 안 하는데, 평소에도 음주운전을 했는지 의심해 봐야 한다”라면서 “진짜 음주운전은 잠재적 살인 행위다”라는 의견들을 내놓았다. 곽 씨가 받을 음주운전에 관한 처벌 수준은 1년 이상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1,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