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V70 계약했는데, 돈 생각하는 순간 눈에 아른거린다는 수입 SUV

-

벤츠 GLC, BMW X3
넘치는 수입 SUV
제네시스 G70 대신한다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제네시스의 성공적인 G80, GV80 이후 대형 모델이 부담스러운 사람들을 위해 등장한 SUV가 있으니 바로 G70이다. G70은 기존 G80, GV80 모델과는 다르게 조금 더 스포티하고 가벼운 느낌으로 만들어져 젊은 층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G70의 자리를 위협하는 수입 SUV도 얼마든지 있다. 대표적으로 벤츠 GLC, BMW X3 등이 있는데, 오늘은 G70에 버금가는 수입 SUV들을 비교해보자.

출시 이후 꾸준한 인기
벤츠 SUV GLC

가장 먼저 비교해 볼 수입 SUV는 바로 벤츠의 GLC다. GLC는 2015년부터 생산된 SUV로 2016년 한국에 정식 출시한 이래로 지금까지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는 SUV다. GLC의 가격은 2023년형 기준 GLC 220d 4Matic이 약 7,800만 원, GLC 300 4Matic이 약 8,600만 원, GLC 43 AMG 4Matic은 약 1억 600만 원이다.

GLC의 2세대는 올해 6월 온라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되었다. 특징으로는 전 모델에 기본으로 4Matic이 탑재되며 오프로드 주행 모드가 새롭게 추가되었다. 더불어 친환경 시대에 걸맞게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기본으로 적용되었으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은 순수 전기모드로 1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성능을 보인다.

스포티한 BMW X3
세련된 아우디 Q5

BMW에는 스포티함을 자랑하는 SUV X3가 있다. 가솔린 2.0모델 중 가장 많이 구매하는 모델인 xDrive20i xLine(P1-1) 가격은 6,340만 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중 많이 구매하는 xDrive30e xLine(P1-1) 모델과 xDrive30e M Sport(P2) 모델은 각각 7,760만 원, 8,450만 원이다.

세련된 디자인이 특징인 아우디의 Q5도 수입 SUV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차종 중 하나다. 가장 많이 구매하는 가솔린 2.0 45TFSI Quattro 모델의 경우 6,400~6,600만 원 정도이며 스포티백 가솔린 2.0 45TFSI Quattro 모델의 경우 6,700~6,900만 원 정도로 형성되어 있다.

자신에게 맞는 차가
가장 좋은 차


GV70은 생각보다 비싼 가격으로 출시 당시 많은 사람으로부터 ‘이거 살 돈으로 차라리 수입차를 사지’ 라는 말을 들어왔다. 하지만 어떤 브랜드의 어떤 차든지 각자의 장단이 존재한다.

비단 이 장단점은 차의 브랜드, 가격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승차감, 옵션, 재질 등 수많은 요소들에 따라 나뉠 수도 있고 차를 관리하면서 들락거릴 서비스 센터의 유무 등도 이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어떤 브랜드의 어떤 차를 타고 다니던 자신에게 맞는 차가 가장 좋은 차임을 명심하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