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걸 타라고 만든 건가?” 공도 주행했다간 바로 잡혀간다는 재규어 충격 신차

-

재규어 클래식 사업부
1953 C-타입 신차 출시
르망 24시 우승한 명차

재규어 C-타입 / 사진 출처 = “JLR Classics”
1953년 르망 24 경기에서 우승한 재규어 C-타입 / 사진 출처 = “Pinterest”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유럽 자동차 업계에서 역사적인 모델을 새로 만드는 일이 유행하는 듯하다. 벤틀리의 비스포크 부서 뮬리너가 르망 24에 참가했던 스피드 6을 원판 그대로 되살리는가 하면 재규어는 E-타입을 전동화 버전으로 새로 제작해 클래식카의 지속 가능성을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에는 1953년형 레이싱카 C-타입을 신차로 발표해 화제다. 70년 가까이 된 클래식카를 굳이 다시 만든 이유는 무엇일까?

재규어는 1953년 르망 24시에서 C-타입으로 우승은 물론이며 2, 4, 9등까지 차지하는 기염을 토한 적이 있다. 여기에 평균 랩타임 신기록까지 세워 당시 가장 빠른 르망 레이싱카로 이름을 남겼고 이는 재규어 역사에서 가장 자랑스러운 순간 중 하나였을 것이다. 내년은 그 역사적인 날로부터 70주년이 되는 만큼 재규어가 특별한 기념 모델을 내놓기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기다.

당시 설계도 기반으로 제작
사소한 고증까지 완벽하다

재규어 C-타입 / 사진 출처 = “Auto Storico”
재규어 C-타입 엔진룸 / 사진 출처 = “Auto Storico”
재규어 C-타입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Auto Storico”

재규어 클래식 사업부는 당시 사용했던 설계도와 실제 차량을 보며 C-타입을 제작했다. C-타입에는 3.4L 직렬 6기통 엔진이 탑재되었는데 제작에만 무려 9개월이 소요된 것으로 전해진다. 설계도까지 완벽하게 보존했음에도 엔진 제작에 난관을 겪은 이유 역시 고증 때문이었다.

현재의 제조 공정과 기술이라면 3.4L 급 엔진에서 500마력을 어렵지 않게 뽑을 수 있지만 출력과 토크 등 동력 성능 또한 당시 수준과 동일하게 맞춰야 했다. 오랜 정성을 들인 결과 당시 C-타입의 최고출력인 220마력을 정확히 맞출 수 있었다. 또한 끝내 용도를 알 수 없었던 엔진룸 내 브라켓까지 그대로 복원했다.

시작 가격 24억 원
공도 주행은 불가

재규어 C-타입 70-에디션 인테리어 / 사진 출처 = “Jaguar”
2015 재규어 클래식 챌린지 / 사진 출처 = “Jaguar Media”
재규어 C-타입 / 사진 출처 = “Top Gear”

재규어 클래식 사업부는 C-타입의 섀시 및 바디워크 제작에만 약 4개월 이상을 소요했다. 시작 가격은 169만 달러(약 24억 원)는 천문학적인 수준으로 느껴질 수 있겠지만 오리지널 차량의 경매 가격에 비하면 터무니없이 저렴한 수준이라고 한다.

이 차를 구매했다고 쳐도 공도에서 운전할 수는 없다. 현재의 자동차 안전 규정을 충족시키지 않기에 번호판 발급 자체가 안 된다. 대신 서킷에서는 운전할 수 있으며 재규어 클래식 챌린지 및 FIA 히스토릭 레이스 등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도 주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