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팔리는 차는 필요 없다” 돈이 안 되니 결국에는 단종한다는 제네시스 차량

-

스팅어 단종에 뒤를 이어
이젠 G70까지 단종된다?
국산 스포츠 세단의 몰락

기아에서 생산되는 차량 중 최근 단종 소식을 전한 차량이 하나 있다. 그 차량의 정체는 바로 스팅어다. 제네시스 G70과 함께 대표적인 국산 스포츠 세단으로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차량, 스팅어. 당연한 말이지만 스포츠 세단을 선호하는 소비자들은 스팅어의 단종을 아쉬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중이다.

그런데 최근 G70 역시 단종 수순을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만약 G70까지 단종이 된다면 국내 업체들이 생산하는 차량 중에선 스포츠 세단 자체가 사라지게 된다. 많은 이들이 해당 소식에 아쉬움을 표하고 있는 현시점, 오토모빌코리아는 G70 단종 소식에 대해 보다 자세히 알아보려고 한다.

G70 후속 차량 프로젝트
현재 잠정 중단이 된 상황

지난 24일, 국내 완성차 업계는 제네시스가 현행 G70의 후속 차량, 코드명 RN2의 개발 프로젝트를 잠정 중단한 상태라고 전했다. 해당 차량은 당초 2023년 공식 출시를 예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 프로젝트 중단으로 인해 향후 출시일은 물론, 출시 여부까지 불투명해진 것이다.

RN2 개발 프로젝트가 중단된 결정적인 이유로는 현행 G70의 판매 부진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9월까지 집계된 현행 G70의 판매량은 총 4,143대. 작년 동일 기간 동안 기록한 판매량 6,018대와 재작년 동일 기간 동안 기록한 판매량 6,103대와 비교해보면 각각 31.1%, 32.1%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이 G70의 빈자리를 신형 전기 세단으로 대체하려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BMW나 벤츠 등 주요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은 세단의 인기가 예전에 비해 크게 떨어졌다는 이유로 전기차로의 장기적인 라인업 대체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후속 차량은 전기차일까?
일단 전기 세단은 나온다

아직까진 현대차그룹 측이 공식적으로 밝힌 입장은 없는 상황이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제네시스는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세단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다. 2025년을 기점으로 오로지 전기차와 수소차만 판매하겠다고 공언한 제네시스이다 보니 G70의 후속이 아니더라도 전기 세단이 출시될 가능성은 매우 높게 점쳐진다.

한편 G70과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는 기아의 스팅어는 일찌감치 단종에 대한 확정 소식을 전했다. 스팅어는 오는 2023년 4월까지만 생산이 진행되며, 이후부터는 생단이 중단될 예정이다. 스팅어를 생산하던 생산라인에서는 기아의 대형 전기 SUV로 잘 알려진 EV9이 생산이 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