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든 팔고 만다” 현대차가 미국에서 이갈며 준비 중이라는 ‘이것’의 정체

-

현대차의 미국 현지 계획
전기차 전용 공장 설립
연간 30만 대 생산 예정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차는 전기차 시장에 돌입하면서, 다른 제조사보다 판매량과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하지만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으로 인해 잠시 위기를 맞았으나, 이를 타개할 방법 중 하나를 내놓았다.

지난 25일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현대차는 연간 30만 대의 현대차그룹 내 차량을 생산하기 위한 공장 설립 기공식을 가졌다. 현대차가 해당 공장을 미국 시장에서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알아보자.

거대한 미국 공장
현대차의 ‘메타플랜트’

이번에 현대차그룹이 미국 조지아주에 설립하는 공장은 1183만㎡ 부지에 전기차 양산을 위한 제조 공장이 설립되며, 본격적인 착공은 2023년 상반기부터 2025년 전에 완공될 예정이다. 해당 공장은 2025년부터 현대차그룹의 전기차들이 양산될 예정이고, 연간 30만 대의 생산 규모를 예상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에 세워질 공장을 ‘메타플랜트’로 칭하며, 완공 일정에 따라 조지아주의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 소득 공제, 재산세 등 협의할 방침이다. 또한 조지아주 정부는 산하 지방자치단체에서는 현대차가 설립할 공장 주변 부지 도로와 발전소 등 일부 비용 지원을 약속하기도 했다. 메타플랜트에 대해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비전인 ‘인류를 위한 진보’를 실행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 최적의 파트너를 만나게 되었다”면서 “조지아와 현대차그룹은 전 세계가 선망하는 전기차 생산 시설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조지아라는 곳은
전기차 생산에 최적

현대차그룹이 왜 조지아를 택했을까? 사실상 조지아는 미국 내에서 금융과 무역 그리고 교통의 핵심이 되는 지역으로 다양한 글로벌 회사들이 있다. 최근 다양한 제조업 공장들도 있고 그중의 하나가 국내 배터리 업체인 SK온이 전기차에 사용되는 배터리를 제작하고 있다. 현재 SK온은 현대차에 전기차 배터리셀을 공급받기로 체결하면서, 사실상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에 전기차 공장을 설립한 것은 안정적인 현지 조달 시스템을 구축하기에 완벽한 조건을 가지고 있다.

또한 다양한 글로벌 배터리 업체와 제휴를 맺어,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과 공동 개발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전기차 공장을 설립해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 점유율을 12%까지 이끌기 위해 물류와 입지 그리고 공급망까지 철저히 준비한 모습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