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들 행복회로 풀가동” 무조건 계약부터 해야 한다는 신형 전기차, 무엇일까?

-

볼보가 공개한 전기차
7인승에 600km 간다
아시아에선 한국이 최초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자동차 시장에서 ‘안전’에 가장 많이 신경을 쓰고 소비자들 역시 사고 위험에 대해 안전하게 생각하는 제조사는 바로 볼보다. 볼보는 안전과 지속 가능한 삶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지고 있다. 이에 대한 대답으로 내놓은 것이 바로 지난 9일 공개한 EV90이다.

최근 볼보는 스톡홀름에서 새로운 순수 전기차 EX90을 선보였다. 해당 차량이 공개되기 이전부터 직접 개발한 첨단 기술과 비전을 공개해왔던 볼보. 볼보 CEO는 EX90을 두고 “볼보가 보여줄 미래의 방향성”이라고 설명헀다. 그가 이렇게 설명을 한 이유, 그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

볼보가 그리는 미래
EX90의 첨단 기술들

이번에 볼보에서 공개한 EX90에는 고성능 코어 컴퓨터와 8개의 카메라 그리고 5개의 레이더와 16개의 초음파 센서 및 라이다 센서 등이 탑재되었다. 여러 센서를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주변을 모니터 해 운전자와 탑승자를 보호하고, 이는 전방 250m, 반경 120m에 있는 물체까지 감지할 수 있는 수준이다.

또한 내부에서는 볼보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센서와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가 졸음운전과 같은 행동을 보일 시 단계별로 주의를 주는 시스템도 탑재되었다. 만약 경고를 통해서 운전자가 반응하지 않을 경우, 차가 직접 도로 옆으로 빠져 정차한 뒤 비상등을 켜고 도움을 요청하도록 만들어졌다. 볼보에 따르면, “인공지능 시스템을 통해 안전 기술은 새로운 데이터를 학습해 OTA를 통해 지속해서 업데이트가 가능하다”면서 “오히려 시간이 지날수록 더 안전한 첨단 시스템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한
볼보 EX90의 출시 일정

EX90은 111kWh에 달하는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고, 2개의 영구 자석 전기 모터로 구동되는 사륜구동 모델이 가장 먼저 생산 출시될 예정이다. 대용량 배터리를 통해 최고 출력 517마력과 최대 토크 910Nm의 힘을 발휘한다. 또한 1회 충전으로 WLTP 기준 최대 600km를 달릴 수 있고,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통해 30분 만에 80%까지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볼보의 신형 전기차 EX90의 생산은 미국 찰스턴 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며, 오는 2023년부터 사륜구동 모델부터 생산된다. 이와 더불어 볼보 관계자는 “이번에 공개된 볼보의 신형 전기차 EX90은 아시아 국가 중에서 한국이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다”고 전했다. 현재 EX90의 가격에 대해 알려진 정보는 없지만, 현재 폴스타3와 EQS SUV와 동등한 수준의 가격으로 예상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1
+1
1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