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카셰어링 서비스
끊이지 않는 차내 흡연
결국 쏘카가 칼 뽑았다

쏘카 차내 흡연 / 사진 출처 = “디시인사이드”
쏘카 테스트하는 엔지니어 / 사진 출처 = “전자신문”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예약부터 반납까지 모든 과정이 비대면으로 진행되는 카셰어링(차량 공유) 서비스는 편리하지만 그로 인한 문제점도 적지 않다. 특히 차내 흡연 문제는 카셰어링을 자주 이용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겪어봤을 것이다. 자신이 이용할 차량 문을 열자마자 담배 냄새가 풍겨져 나올 때의 불쾌함은 겪어본 사람만 안다.

그런데 카셰어링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차내 흡연 문제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이슈가 되고 있다. 자동차 부품 제조사로 유명한 보쉬는 최근 카셰어링 업계를 위해 흡연 감지 장비를 출시하기도 했다. 국내 카셰어링 업계 최대 점유율을 차지하는 쏘카도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새 해결책을 도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신고 보상제는 한계 있어
흡연 감지 센서 탑재한다

사진 출처 = “플래텀”

쏘카 차내 흡연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현재 쏘카는 타 이용자가 흡연하는 모습과 차량 번호판이 함께 나오도록 사진을 찍어 앱으로 신고하면 20만 크레딧을 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차내 흡연이 적발된 이용자는 페널티 요금 1만 원과 실내 세차 비용 10~20만 원이 부과되며 3회 이상 적발 시에는 회원 자격 재심사가 진행된다. 하지만 이 방법은 적발률이 현저히 낮으며 차내 흡연을 원천 차단할 수 없다는 문제점이 있다.

쏘카는 이달 중 흡연 감지 센서를 도입해 시범 운영할 방침이다. 센서를 통해 일반 담배뿐만 아니라 궐련형 전자담배까지도 감지할 수 있으며 차량 관제 시스템과 연동되어 실시간으로 운영 본부에 전달된다. 따라서 흡연 여부가 감지되는 즉시 쏘카 앱 푸시 알림 등으로 이용자에게 경고할 수 있다. 쏘카는 페널티 기준을 재검토 중이며 상습적으로 흡연하는 이용자를 영구 이용 정지하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다.

비용 절감 효과도 커
자율주행 시대에 진가

쏘카 차내 흡연 / 사진 출처 = “개드립”

 

쏘카 차내 흡연 패널티 규정 / 사진 출처 = “쏘카” 앱 캡처
사진 출처 = “뉴시스”

현재 쏘카가 보유한 차량이 약 1만 8천 대에 달하는 만큼 흡연 감지 센서 도입 비용이 만만치 않겠지만 장기적으로는 비용 절감 효과가 클 전망이다. 쏘카 이용자가 전 이용자의 흡연으로 인해 차량 교체를 요청하면 쏘카 측은 대차 탁송 비용, 실내 세차 비용 및 공백 시간 동안 차량을 운영하지 못한 데에 따른 손실을 보기 때문이다.

이미 차량 관제 시스템으로 경쟁사 대비 높은 운영 효율화를 이룬 쏘카는 흡연 감지 센서 도입을 통해 운영 비용 절감은 물론, 서비스 품질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본격적인 자율주행 시대가 도래해 무인 택시 등이 상용화될 경우에도 흡연으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는 등 여러 방편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1
+1
0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