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하난 끝내준다” 브랜드 최초로 공개한 제네시스 오픈 전기차의 정체는?

-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컨버터블 전기차 공개
각종 디자인 눈에 띄어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현대자동차의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컨버터블(지붕 개폐형) 형태의 전기차 콘셉트 모델을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지난 1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말리부에서 ‘X 콘셉트 시리즈’ 세 번째 모델이자 브랜드 최초의 컨버터블 콘셉트인 ‘엑스 컨버터블’을 선보였다.

X 컨버터블은 제네시스가 앞서 2021년 3월, 올해 4월에 각각 공개된 ‘엑스(X)’와 ‘엑스(X) 스피디움 쿠페’와 마찬가지로 제네시스의 디자인 철학과 미래에 대한 영감이 담겼다. 또한 지붕이 여닫히는 컨버터블의 특성을 활용해 ‘자연환경과 교감하는 운전 경험’이라는 제네시스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담았다.

문루프로 개방감
니즈 반영한 디자인

제네시스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는 “X 콘셉트 시리즈를 다양한 형태로 만든 유연성은 제네시스 브랜드의 특별함”이라며 “이번 컨버터블 콘셉트는 운전의 즐거움과 감각적 경험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으로 고객 니즈를 반영하려는 의지를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역동적인 우아함을 기반으로 하드탑 문루프(차 내부로 햇빛이나 달빛이 들어와 개방감을 느낄 수 있는 천장의 유리 패널) 등으로 뛰어난 개방감과 깔끔한 선과 절묘한 곡선이 정제된 고급스러움을 강조한다.

전면부 헤드램프
V자 모양 브레이크등

제네시스의 컨버터블 전기차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 중 하나는 전면부 헤드램프다. 전면부 크레스트 그릴은 전동화 시대에 맞춰 제네시스의 대표적 디자인 요소를 진화시킨 순수 전기차 브랜드로서의 변모를 상징하도록 했다. 또한 파라볼릭 라인은 후드에서 시작해 벨트라인을 지나 후면부 끝까지 원만한 곡선을 만든다.

후면은 두 줄의 쿼드 램프 브레이크등과 트렁크 상단에 위치한 브이자 모양의 브레이크등이 둥근 형태의 트렁크와 대비를 이루며 제네시스 로고를 연상시킨다. 휠은 ‘에어로 디시’타입으로 제네시스 고유의 지-매트릭스 패턴을 반영했으며 주행 시 브레이크 열기를 빠르게 식힐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한국적인 정서 담은
실내 공간 디자인

실내 공간은 X 콘셉트 시리즈의 방향성을 계승해 조작계와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감싸는 형태의 콕핏을 적용했다. 한국 전통 가옥의 지붕에서 영감을 얻은 컬러 두 가지를 적용한 점도 눈에 띈다. 한국 전통 목조 건물에 무늬를 그려 넣는 채색 기법인 단청에서 영감을 얻은 ‘기와 네이비’와 ‘단청 오렌지’를, 외부는 두루미의 자태에서 영감을 얻은 펄이 들어간 흰색 계열인 ‘크레인 화이트’ 색상을 적용했다.

제네시스는 오는 18일부터 열리는 LA 오토쇼에서 X 컨버터블을 GV70 전동화 모델, G80 전동화 모델, GV60 등 주요 전기차 라인업과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이 밖에 플래그십 세단 G90, GV80, GV70, X 스피디움 쿠페 콘셉트를 선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5
+1
4
+1
0
+1
0
+1
1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2 전체 댓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