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으로 이민 가야겠어요” 한국 1/10 수준이라는 일본 전기차의 ‘이것’ 근황

-

전기차 경쟁력 인정받은 한국
한편 충전 인프라는 처참하다
옆 나라 일본은 어떨까?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요즘 전기차 시장에서 국산차의 위상은 무시 못 할 수준이다. 자동차 본고장인 유럽과 미국에서 올해의 자동차로 국산 전기차가 꼽히는가 하면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가 진행한 전기차 비교 평가에서 국산 전기차가 최고의 평가를 받았다는 소식도 심심찮게 들려온다.

하지만 이런 훌륭한 전기차가 나오는 한국의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주변국들에 비해 한참 뒤떨어지는 수준이다. 전기차 충전기 대수가 전기차 보급률을 못 따라가는 것은 둘째 치고 이미 구축된 인프라의 관리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 더구나 전기차의 메리트 중 하나였던 저렴한 충전 요금도 갈수록 폭등해 그 의미가 퇴색되고 있다. 한편 옆 나라 일본은 어떨까? 비록 전기차 산업에서는 연일 죽을 쑤는 모습이지만 충전 인프라 관리 상태만큼은 확실히 다른 것으로 전해진다.

폭등한 국내 충전 요금
일본은 한국의 1/10 수준

특례 할인 종료 전 전기차 충전 요금 /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이도훈TV”
현대 이피트 충전요금 인상 안내 / 사진 출처 = 네이버 포스트 “이피트 E pit”

한국전력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2017년부터 충전 요금 특례 할인을 시행해왔지만 지난 9월부로 종료되며 충전 요금이 대폭 올랐다. 현재 50Kw 급속충전기는 kWh 당 324.4원, 100kW 충전기는 347.2원으로 기존 대비 각각 10.9%, 12.3% 오른 충전 요금이 부과된다. 한국의 전기 요금 체계는 누진세가 얽힌 복잡한 구조로 되어 있어 전기차 충전 요금을 선뜻 낮추기도 쉽지 않다.

반면 일본이나 중국은 누진세가 없으며 전기 요금이 시간과 계절에 따라 다르게 산정된다. 급속 충전에는 높은 비용을 부과하더라도 전기 사용량이 낮은 심야 시간에는 충전 요금을 대폭 낮추는데 상황에 따라 한국의 1/10 수준으로 저렴하게 충전할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 정부도 심야 전기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한다.

충전기 관리 상태도 심각
10%가량 고장 상태 방치

고장난 전기차 충전기 / 사진 출처 = “제민일보”
사진 출처 = “보배드림”

전기차 인프라 확대도 중요하지만 인프라 관리도 그에 못지않게 중요하다. 충전기가 고장 나 이용하지 못했다는 경험담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흔히 접할 수 있으며 일각에서는 한국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10%가량이 방치돼 있다는 주장도 나오는 상황이다.

심지어 이용량이 적은 도서 산간 지역의 경우 상황이 더욱 심각해 절반 이상이 고장 상태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에 더욱 힘써야 한다는 지적이 곳곳에서 나온다. 일본의 경우 고장 난 전기차 충전기를 찾아보기 힘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은 전담 콜센터 운영
충전기 고장 찾기조차 어렵다

일본 전기차 충전기
일본 전기차 충전기

일본에서는 전기차 충전기 전담 콜센터를 운영하며 민원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한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를 위한 예산이 넉넉하게 마련돼 충전기에 고장이 발생할 경우 민관 구분 없이 확인 및 수리가 가능하며 수리 비용도 제대로 지급된다.

따라서 우리나라도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장에만 집중할 것이 아니라 중앙정부 차원에서 충전기 관리 예산을 별도로 책정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이 이어진다. 소비자들이 아직 전기차 구입을 망설이는 데에는 초기 구매 비용뿐만 아니라 충전 문제도 있다는 점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2
+1
1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