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촌스럽게 전기차를 타?” BMW가 2025년부터 양산한다는 역대급 친환경차

-

BMW의 색다른 행보
전기차가 아닌 친환경차
CEO도 “전기차보단 수소차”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뉴스나 여러 매체에서 이야기하는 친환경차를 떠올려 보라 한다면, 대부분 사람은 전기차를 떠올릴 것이다. 하지만 현시대에 양산이 가능한 친환경차는 전기차 이외에도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소차 등이 포함되어 있다.

친환경차 시장에서 가장 활성화되지 못한 차종은 무엇일까? 아마도 수소차가 아닐까 싶다. 그런데 여기, 독일의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BMW가 친환경차들 중 가장 존재감이 적은 수소차에 주목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이 2025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소차를 양산하게 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2025년부터 양산하는
BMW 수소차

지난 5일 외신에 따르면, “BMW는 FCEV로 불리는 수소전기차를 소량 생산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수소전기차의 차체는 미국 스파르탄 버그 공장에서 생산하고, 연료전지 시스템은 수소전기차 연구 센터인 독일 뮌헨에서 제조된다. BMW는 이런 제조 과정을 거처, 내년 봄부터 일부 지역에 한해서 우선 생산된 차량을 테스트할 예정이다.

해당 차량은 X5를 기반으로 수소 연료를 이용한 전동화를 이룬 차량으로, 기존 전기차와 크게 다르지 않다. 전기모터 역시 현재 사용되는 5세대 e드라이브 시스템을 사용했고, 수소 연료 탱크는 센터 터널과 2열 좌석 아래에 배치해 공간을 크게 차지하지 않는다. BMW는 소량 생산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본격적인 양산을 목표로 개발하고 있다.

BMW는 왜 전기차가 아닌
수소차에 집중하는 걸까?

이미 ‘전기차 시대 선구자’라는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 BMW는 왜 수소차에 집중하는 것일까? 그 이유는 바로 기존 전기차 배터리보다 수소 연료가 저장성이 더 높기 때문이다. 기존 전기차는 차체가 커질수록 배터리 무게 증가가 되면서 전비가 크게 낮아지고, 배터리 비용도 크다는 것이 단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런 단점을 수소 전기차가 보완할 수 있다는 주장이 있고, BMW 회장 올리버 집세는 “수소는 지금의 기술력으로 지속적으로 생산과 저장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원료”라면서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는 자동차 시장은 점차 수소 에너지에 집중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주장하는 이유는 현재 많은 제조사들이 부족한 전기차 배터리 원료에 집중하면서, 전기차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고, 특정 국가에서만 생산되는 원자재를 경계해야 한다고 볼 수 있다.

유럽연합도 수소 에너지에
개발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22일 유럽연합은 수소차 충전소 증설 법안을 내놓았는데,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앞으로 친환경차는 전기차와 더불어 수소차도 주목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유럽연합이 내놓은 법안은 ‘2028년까지 유럽 주요 간선도로 100km마다 수소충전소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고, 현재 150개인 수소충전소를 2030년에는 1,500개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라고 명시되어 있다.

해당 법안이 통과될 경우 많은 제조사들은 전기차 개발과 더불어 수소차 개발에 더 뛰어들게 될 것이고, BMW가 예상한 계획이 정확히 들어맞게 되는 것이다. 하지만 아직 수소차 개발을 언급한 제조사는 BMW와 현대차, 토요타 정도가 전부다.

인프라만 갖춘다면
전기차보다 좋다

수소차의 가장 큰 문제는 전기차 출시 초기 문제와 동일하다. 현재는 과거와 달리 전기차 충전소가 많이 보급되긴 했지만, 수소 충전소는 전기차 충전소에 비해 현저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국내의 경우 서울에 만들어진 수소 충전소는 단 8개에 불과하며, 전국 기준으로는 121개의 충전기가 설치되어 있다.

이런 부족한 수소차 인프라에 대해 BMW 회장 올리버 집세는 “수소차의 가장 큰 문제인 인프라 문제는 지금의 기술력으로 쉽게 구축할 수 있다”면서 “전기차 충전소와 달리 수소충전소는 기존 주유소를 활용할 수 있고, 단 이틀 만에 주유소를 수소 충전소로 전환시키는 것이 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문제는 수소차의
선택지는 너무 적다

사실 인프라가 갖춰지는 것과 별개로 현재 양산되고 있는 수소차의 종류는 다섯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다. 국내 제조사에서는 현대 넥쏘가 유일한 수소차로 판매되고 있고, BMW는 2025년부터 양산을 예고했다. 사실상 지금 수소차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현대 넥쏘, 토요타 미라이가 유일하다.

우선 수소차가 활발하게 판매되기 위해서는 다양한 제조사에서 수소차를 출시해야 소비자들도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미 많은 제조사들은 전기차에 집중하고 있으며, 아직 전기차도 완벽한 수준이 아니라 수소차가 보급되기까진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