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에 만나요!” 한국 아빠들 설레게 만든 내년도 출시 예정 SUV 총정리

-

아빠들이 선호한다는 SUV
여전히 SUV가 큰 인기
곧 출시할 SUV 총정리

싼타페 위장막 / 사진 출처 = “오토스파이넷”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올 한해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차종은 무엇일까? 아마도 SUV일 것이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주목은 시장의 주류가 된 SUV를 향한 높은 선호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내년에도 큰 변화 없이 이어질 전망을 보이는 중이다.

연말에 가까워질수록 내년도 신차 소식에 큰 관심을 보이는 소비자들. 그렇다면 오는 2023년, 또는 그 이후엔 어떤 SUV들이 출시될까? 이번 시간에는 오는 2023년, 국내 출시를 예정하고 있는 SUV들에 어떤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도록 하겠다.

갤로퍼의 귀환?
소문만 무성한 싼타페

싼타페 위장막 / 사진 출처 = “오토스파이넷”

현대차의 주력 SUV인 싼타페가 내년에 풀체인지로 출시될 예정이다. 이미 커뮤니티에서는 싼타페의 위장막 차량 소식들이 전해지고 있는데, 기존 싼타페의 형태와 크게 다른 각진 모습 형태를 가지고 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현대차가 이번 싼타페를 갤로퍼를 오마주 했다”라며 큰 기대를 하는 모습이다.

게다가 최근 싼타페 풀체인지 모델로 추정되는 차량의 실내 사진이 유출되었다.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신형 그랜저와 유사한 형태의 핸들이 적용되었고, 기어 역시 칼럼식 기어가 적용되었다. 이외에도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크게 자리 잡고 있어 이전 모델과 큰 차이가 있어 보인다. 싼타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실내도 이쁘고, 외관도 이쁘게 잘 나올 거 같다”라는 반응들을 보이고 있으며, “출시하면 바로 계약하러 간다”라면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셀토스에 밀렸지만
은근히 많이 찾는 코나

코나 얘상도 / 사진 출처 = “하이테크로”
코나 위장막 / 사진 출처 = “carbuzz”

소형 SUV 시장에서는 셀토스가 압도적인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데, 여기서 웃지 못하는 곳이 바로 현대차다. 현대차에도 소형 SUV가 존재하는데, 코나가 소비자들이 오랫동안 기다린 모델이다. 2017년 소형 SUV 시장에 코나는 많은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오긴 했지만 셀토스에 밀려 입지를 잃어갔다. 게다가 실패한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욕망의 탐켄치’라는 별명이 붙으며,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풀체인지 예상도와 현대차의 디자인 흐름에 따라 코나는 그랜저와 스타리아의 전면부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소형 SUV 모델 중에서 유일하게 코나는 하이브리드와 전기 파워트레인을 가지고 있는 차종으로 풀체인지 역시 동일한 파워트레인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아직 정확한 출시 일정은 나오진 않았지만,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할 것으로 추측된다.

출시 예정인
기아의 플래그십

EV9 위장막 / 사진 출처 = “보배드림”

기아는 EV6를 통해 성공적인 순수 전기차를 론칭했다. 실제로 판매량 부분에서 좋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 국내 시장에서는 총 3만 4,638대가 판매되었고, 해외에서도 안정성과 디자인 그리고 성능으로 인정받았다. 기아는 E-GMP 플랫폼을 기반으로 더 큰 목표를 바라보고 있다. 그것은 바로 대형 SUV 사이즈인 EV9이다. EV9은 내년 4월 출시를 앞두고 있는데,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SUV 형태와 대형이라는 사이즈가 주목할 점이다.

일각에 따르면, “EV9은 현행 카니발보다 더 긴 길이를 가지고 있고, 자체 플랫폼으로 제작된 차량이라는 특징으로 인해 긴 휠베이스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라면서 “대형 SUV임에도 주행거리는 1회 충전으로 약 482km를 달릴 수 있는 정도의 배터리가 탑재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드디어 한국GM이
만드는 SUV

시커 위장막 / 사진 출처 = “motor1”

최근 한국GM은 부평2공장을 폐쇄하면서, 창원공장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이다. 그 이유는 바로 창원공장에서 새로운 크로스오버 SUV 모델을 생산할 것이기 때문인데, 아직 국내에 판매될 차량의 이름은 정해지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조만간 창원 공장에서 생산될 신형 SUV는 중국에서 ‘시커’로 불리는 SUV가 창원공장에서 생산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GM 관계자에 따르면 “시커는 내년 1분기부터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풀가동하면, 50만 대 생산이 가능할 정도로 생산라인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한국GM은 창원공장에 9,000억 원을 투자하면서 최대 생산량을 28만대로 증가시켰고, 국내 시장에서 잘 팔리는 트레일 블레이저와 더불어 함께 판매될 것으로 보인다.

수입 제조사도
신차 준비로 바빠

국내 수입차 판매량 중에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벤츠는 신형 SUV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그 모델은 최근 국내 인증을 받은 EQS SUV는 EQS 450 4MATIC 모델이고, 추후 고성능 모델인 EQS 580 SUV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BMW도 신형 SUV 출시를 앞두고 있는데, 국내 소비자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차량은 2가지다. 업계에 따르면,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M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XM과 준중형 SUV iX1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소형, 중형, 준대형, 대형 등 다양한 사이즈의 SUV 차량들이 내년 출시를 앞두고 있는데, 국내 소비자들도 나올 신차들에 대해 큰 기대를 하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3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