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보면 ‘토레스’보다 훨씬 끝내주는 국산 SUV, 결국 폭망한 이유가 더 놀랍다

-

현대차의 아픈 손가락
소형 SUV의 시작 모델
동생 기업에 밀린 코나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주목 받는 차종은 단연 SUV일 것이다. 여러 SUV 중에서도 유독 소형 SUV 모델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차에는 총 2대의 소형 SUV가 존재하지만, 다른 모델에 비해 좋지 못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그 모델은 바로 현대의 소형 SUV 코나다.

현대차의 코나는 다른 소형 SUV에 비해 명확한 단점과 장점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 그래서일까? 코나는 국내 SUV 시장, 더 나아가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상당히 처참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쯤 되니 궁금해진다. 과연 현대차의 코나는 국내 시장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있는 것일까?

국내 시장을 노린
현대차의 소형 SUV

코나의 등장은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서 큰 반응을 이끌었다. 국내 소형 SUV 시장에서 1위를 기록하고 있던 쌍용차의 티볼리의 판매량을 넘어, 소형 SUV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출시 당시 코나는 1.6 가솔린 터보와 1.6 디젤 엔진을 가지고 출시되었는데, 당시 티볼리에 부족하던 출력을 가지고 있던 코나가 큰 인기를 얻은 이유다.

코나는 1세대 투싼과 비슷한 크기를 가지고 있었는데, 이런 라인업을 갖춘 현대차는 소형, 준중형, 중형, 준대형을 다 가진 제조사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 코나는 ‘세계 올해의 차’ 도심형 부분에 수여될 뻔했지만, 폭스바겐의 폴로가 석권했다.

코나부터 시작된
상하 분리형 헤드램프

코나의 등장은 자동차 시장에 큰 변화를 이뤘다고 볼 수 있다. 코나의 디자인을 보면 DRL과 헤드램프가 분리되어 있는 모습인데, 이때 시트로엥 C4 칵투스와 지프 체로키 등에 사용된 형태와 비슷하게 디자인되었다. 이후 현대차의 팰리세이드와 베뉴 등에 적용되었다.

이때 분리형 헤드램프가 적용된 이유는 바로 안전성과 자동차 디자인 자유도 때문이다. 자동차 디자인에서 헤드램프는 DRL과 헤드램프가 붙어 있는 경우가 많았는데, 분리되기 시작하면서 다양한 자동차 디자인이 등장했다. 또한 안전성 측면에서는 코나와 같은 SUV 모델에서는 헤드램프가 세단보다 위에 자리 잡혀 있었지만, 아래로 내려가면서 보행자와 반대 차선 운전자의 눈부심도 방지한다.

페이스리프트부터
좋지 않은 코나

코나의 하락세는 셀토스의 등장과 더불어 하락세를 겪었지만, 더 큰 하락은 페이스리프트를 거친 뒤에 심해졌다. 코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할 당시 현대차는 “이전 모델보다 더 넓은 비율이 강조되었고, 볼륨감과 상어의 코를 형상화한 디자인을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설명과 달리 소비자들의 반응은 차가웠다. 대부분 네티즌들은 “너무 못 생겨진 얼굴에, 내부는 이전과 크게 다른 변화를 가지고 있지 않다”라면서 “파워트레인 변화 말고는 셀토스 대신 고를만한 이유가 없다”라면서 코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부정적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그 결과 신형 코나는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고, 2022년 4월 미국 판매량은 70대를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의 공이 들어간
다양한 파워트레인

코나는 유일하게 파워트레인이 5종으로 출시된 모델이다. 초기 모델 출시 당시 디젤과 가솔린 터보 엔진을 가지고 판매되었지만, 이후 두 가지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적용되었다. 2021년 소형 SUV 급에서 최초로 1.6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되었고, 해당 모델은 L 당 20.1km의 연비를 기록해 ‘최고의 연비를 가진 SUV’라는 평가를 받았다.

하이브리드 모델과 더불어 코나는 순수 전기차로 출시되었다. 지금의 전기차 플랫폼을 사용한 모델은 아니지만, 변형형 전기차 모델로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40.3kg.m의 힘을 가진 전기차로 출시되었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는 406km로 준수한 전기차 성능을 가지고 있었다.

2세대는 모두의
기대를 받고 있다

코나 2세대 예상도 / 사진 출처 = “motor1”

2세대 코나는 2023년 1월부터 출시될 예정으로 보인다. 아직 정확한 디자인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주요 외신과 예상도에서는 현대차의 스타리아 디자인과 유사한 모습의 외관을 가질 것으로 예측된다. 게다가 코나 역시 다른 풀체인지 모델처럼 크기가 커진 사이즈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코나 2세대 모델은 우선적으로 1.6L 엔진 또는 2.0L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파워트레인이 출시될 것”이라며 “2세대 모델 출시 이후 1.6 하이브리드와 전기차도 출시될 것으로 예측된다”라고 설명했다. 코나는 셀토스에 밀려 판매량 측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고 있지만, 파워트레인과 커진 크기로 셀토스의 아성을 무너트릴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3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