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결함이 아니라고?” 전기차 차주들이 툭하면 카센터에 달려가는 충격 이유

-

너무 조용한 전기차들
전기차가 어색한 운전자들
전기차에 수동 변속기도 등장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과 달리 엔진을 탑재하지 않아 차량의 배기음과 변속기의 충격이 느껴지지 않는다. 이러한 구조 덕분에 전기차는 내연기관 차량보다 더욱 정숙하고, 결과적으론 불필요한 소음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이 뿐만이 아니다. 엔진의 떨림으로 인해 쌓이는 주행 피로 역시 전기차에선 쉽게 누적되지 않는다.

그래서일까? 전기차를 운행하는 운전자들 일부는 내연기관 차량과는 다른, 말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이질감을 느낀다고 한다. 이에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차를 내연기관과 비슷하게 느껴지도록 만들고 있는 중이라고. 이들이 이를 위해 조용한 전기차에 어떤 요소들을 탑재하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엔진은 없지만
모터의 소리를

많은 소비자들이 전기차를 고려하는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정숙성’ 때문이다. 하지만 전기차의 고요함이 일부 운전자들에게 익숙지 않아 ‘정숙함’이 아닌 ‘불안함’으로 다가올 수 있다. 이런 운전자들을 위해 일부 전기차들은 가상의 엔진음을 넣는 차량들도 증가하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바로 BMW로 iX에 적용된 전기차 주행 사운드는 세계적인 거장 한스 짐머가 ‘BMW 아이코닉 사운드 일렉트릭’을 제작했다.

이는 운전자가 페달을 밟는 세기와 속도에 맞게 배기음이 들리는 형식으로 각 운전 모드에 따라 다르게 들린다. 게다가 포르쉐에서도 ‘포르쉐 일렉트릭 스포츠 사운드’를 개발해 자체적인 전기차 사운드를 추가했다. 이 밖에도 벤츠, 애스턴 마틴 등 고성능 엔진을 개발하던 제조사에서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기음을 개발하기 위해 전기차의 이질감을 없애고 있다.

억지로 낸 변속 충격으로
내연기관 차를 타는 느낌

오는 2023년 현대차는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을 공개할 예정이다. 기아에서 먼저 고성능 전기차 EV6 GT를 성공적으로 출시하며, 많은 소비자들은 고성능 아이오닉 5를 주목하고 있다. 주요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 수석 기술 고문 알버트 비어만은 “2023년 출시될 아이오닉 5 N은 기존 N 브랜드에서 느낄 수 있던 변속 충격과 팝콘 배기음 사운드가 적용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단순히 변속 충격을 넣는다고 했지만, 렉서스는 전기차에 수동 변속기를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렉서스 관계자는 전기차에 들어가는 수동 변속기에 대해 “수동 변속기에 대한 수요는 여전히 존재하고, 원할 때 변속을 통해 토크로 시프트 할 수 있는 방식의 운전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다”라면서 “UX 300e에 기어 레버와 클러치 페달을 탑재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사실상 전기차에서 변속기는 큰 필요가 없는 차량이지만, 내연기관에서만 있던 것들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볼 수 있다.

정숙성도 중요하지만
운전자의 이질감도 고려

제조사들이 정숙하던 전기차에 내연기관의 요소들을 넣는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을 것이다. 운전의 재미를 느끼기 위한 것도 있겠지만, 일부 탑승자들은 전기차의 이질감으로 인해 멀미나 울렁거림을 느끼는 사람도 있다. 전기차의 특성상 급감속과 급가속이 가능하고 회생 제동을 통해 충전하는 것도 급감속으로 인해 탑승자가 멀미하게 만드는 이유라고 볼 수 있다.

게다가 오히려 조용히 움직이는 전기차에선 멀미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변속 충격이나 배기음 소리로 심리적으로 차량이 빨라진다는 것을 인지할 수 있는 장치들이 생기면 전기차의 단점으로 여겨지는 것들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