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있음 앞 좀 보세요” 요즘 무개념 김여사들, 이렇게 사고 유발을 합니다

-

또다시 레전드 갱신 사고
횡단보도에서 발생한 충돌
반드시 운전자는 주변 체크

운전하다 보면 주변을 반드시 체크하면서 주행해야 한다. 특히 골목이나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서는 더더욱 운전자가 각별한 주의를 가지고 지나가야 하는 곳으로, 만약 사고가 발생한다면 운전자에게 불리한 사고 책임을 얻게 된다.

지난 23일 유튜브 ‘한문철 TV’에 ‘횡단보도 보행자 사고, 합의해도 처벌받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당시 이 사고는 충분히 다른 운전자들도 처할 수 있고, 보행자도 주의를 해야 하는데 어떤 사고 상황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차를 볼 게 아니라
보행자를 봐야 해

횡단보도 사고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횡단보도 사고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한문철 TV’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는 “운전 중 차량을 정차한 후 진입하기 위해 우측과 좌측을 보고 차량이 오지 않아서 출발함과 동시에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당시 보행자와 충돌하고 바로 브레이크를 밟아 병원에 데려가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사고를 당한 보행자는 자신이 아는 병원에 방문하겠다고 말한 뒤 제보자는 보험접수까지 마친 상태였다.

사고 발생 다음 날 경찰은 해당 사고에 대해 12대 중과실로 피해자와 합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고, 이에 대해 제보자는 한문철 변호사에게 합의를 진행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와 합의하지 않는다면 벌금이 얼마나 나오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경찰은 합의하라 해
사실상 벌금 대상

횡단보도 사고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횡단보도 / 사진출처 = “동아일보”

제보자의 질문에 한문철 변호사는 “당시 발생한 사고는 운전자의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로 보행자에게 과실이 보이지 않는다”면서 “운전자가 꺾기 전에 우측을 한 번 더 확인했더라면, 이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문철 변호사는 “합의를 진행하더라도 경찰의 말대로 해당 사고는 12대 중과실에 속하는 사고로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이다”라면서 “합의를 진행 하나 안 하나 벌금의 차이는 약 30만 원 정도로 더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개념 운전자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

횡단보도 주의 표시 / 사진출처 = “뉴시스”
횡단보도 주의 표시 / 사진출처 = “뉴시스”

해당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들은 모두 운전자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들이 많았다. 운전자에 대해 “앞도 안 보고 출발하는 모습은 말이 안 나온다” 또는 “합의 잘해주시고, 이번 기회에 차 팔고 운전을 아예 안 하시거나 운전 연수 학원 등록해서 최소 1년간 레슨받으시길 바란다”라는 의견들이 많았다.

이번 사고 유형에 대해서도 네티즌들은 “신호등이 없는 횡단보도에선 운전자가 더 각별히 주의해야 하고, 반드시 좌우를 체크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네티즌은 “이런 사고는 생각보다 많이 발생하는 사고로 운전을 교육하는 곳에서 교육영상으로 사용했으면 좋겠다”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이처럼 횡단보도에선 오히려 보행자보다 운전자가 주의하지 않는다면, 사고 책임이 더 커질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금주 BEST 인기글

전체 댓글 1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