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가 심하다고?” 친환경이라 설레발 쳤던 전기차, 치명적 결함 발견됐다

-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
빠른 대중화의 부작용
전자파 이슈도 부상

전기차 충전 / 사진 출처 = “서울경제TV”

전기차 시대는 사실상 예정된 미래다. 전기차가 본격적으로 대중화되기 시작한 지 10여 년 만에 자동차 시장 주류로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유럽연합을 포함한 세계 각국이 2035년을 기점으로 내연기관 신차 판매 금지를 선언했다. 빠른 변화의 이면에는 부작용도 있기 마련인데 예상대로 곳곳에서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전기차 정비 인력은 항상 부족하며 내연기관 차량 부품을 생산하던 자동차 부품 업계는 전동화에 대비할 시간이 부족해 도태될 위기에 처했다. 심지어 전기차 사고나 화재 시 비상조치나 구출 방법도 확실하게 자리 잡지 않아 안전을 보장받기도 어렵다. 그 와중에 전기차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떠오르며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악영향 상당한 전자파
각국에서 규제 시행 중

전자파로 인한 우버 자율주행 택시 사고 / 사진 출처 = “Fortune”
현대 쏘나타 N 라인 엔진룸

전기 및 전자 기기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는 특수한 주파수대 파형으로 기기 간 간섭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이며 인간을 포함한 생명체에게 악영향을 주기도 한다. 전자파의 영은 가볍게 무시할 수준이 아닌 만큼 각국 정부와 기관은 전자파 발생과 차폐 등 이를 관리할 다양한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내연기관 자동차도 다양한 전자 장비를 탑재하는 만큼 전자파 규제 적용 대상이다. 이에 따라 완성차 제조사는 차량 엔진룸 등 각종 전자 부품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및 그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설계하고 있다. 갈수록 전자화되는 최신 내연기관 자동차의 경우 전자 장치 적용 비율이 약 40%에 달하지만 전자파로 인한 영향이 크지 않다. 하지만 전기차는 상황이 다르다.

전기차는 상황 달라
연구조차 걸음마 수준

테슬라 4680 배터리팩 / 사진 출처 = “CNET”
충전 중인 현대 아이오닉 5

전기차는 전자 장치가 대부분일 뿐만 아니라 높은 전력을 저장하는 배터리가 탑재된다. 현행 전기차 대부분은 배터리가 승객석 바닥에 배치되는 만큼 배터리에서 발산하는 전자파가 승객에게 악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그럼에도 전기차에 대한 전자파 규정은 기본적인 틀만 존재할 뿐 내용이 추상적이며 현실에 제대로 대응할 수 없다.

또한 전기차의 고전압 배터리를 급속 충전하는 상태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탑승객과 주변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급가속 등 순간적으로 많은 전력을 사용할 때 어떤 전자파 변화가 발생하는지에 대한 연구를 진행한 기관도 몇 없다. 당연히 대책도 마련되어 있지 않아 전문가들의 우려 섞인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바닥에 깔린 배터리
인공심장 위협할 수도

제네시스 GV60 무선 충전 / 사진 출처 = “YTN”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특히 전기차 무선 충전 기술이 한창 연구 중이며 상용화는 시간문제인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우려가 이어진다. 주차장에 마련된 무선 충전 패드를 통해 충전하는 방식, 무선 충전 패드를 필요한 곳에 이동해 사용하는 방식 등 다양한 충전 솔루션이 마련되며 편의성은 개선될 것이다. 하지만 그만큼 탑승자들이 더욱 심각한 전자파 위험에 노출될 가능성이 커진다.

실제로 인공심장 등의 의료장치를 한 환자가 전기차에 탑승했다가 이상 현상을 소요한 사례가 발생하기도 했다. 만약 이러한 환자가 운전 중에 전기차의 전자파 영향을 받은 인공심장이 이상 작동할 경우 환자의 심장 쇼크는 물론 교통사고로 번지게 된다. 일반인들도 당장은 별다른 문제가 나타나지 않을지라도 노후에 심각한 후유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일상 대부분이 전자화
정부의 제도 정립 시급

사진 출처 = “헤럴드경제”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 렌더링 / 사진 출처 = “한화시스템”

전 세계로 불어닥치는 전동화 흐름을 막을 이유와 방법이 없는 만큼 향후 어느 가정이든 전기차를 현재의 내연기관 자동차처럼 보편적으로 사용할 날이 올 것이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전동 킥보드, 스쿠터 등 퍼스널 모빌리티도 이미 보편화되었으며 향후 도입될 UAM과 같은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도 모두 전기 파워트레인이 기본이다.

결국 교통수단을 포함해 일상에서 접하는 기기 대부분이 전기, 전자 시스템이라는 뜻이며 증가하는 배터리 효율에 따라 충전 속도도 점점 개선될 것이다. 편의성 역시 당연히 향상되겠지만 전자파가 신체에 미칠 영향도 커질 것이다. 전문가들은 전기차, 충전 시설 등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를 더욱 세분화해 측정하고 차폐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적 정립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한다.

네티즌 반응 살펴보니
“X레이도 같은 과정 거쳤다”

테슬라 모델 Y /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swiss made”님

마지막으로 네티즌 반응을 살펴보았다. “전자파도 전자파지만 오작동으로 급발진하는 경우가 더 무섭다“, “휴대폰 배터리랑 전기차 대용량 배터리의 전자파는 비교도 안 되지”, “생각조차 못 했는데 전기차가 진짜 전자파 빌런이 될 수도 있겠네”, “탑승 공간 전체가 전기 장치니 더 위험할 수밖에”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당장 휴대폰만 해도 맨날 머리 근처에 두고 자면 뇌종양을 유발할 수 있다는데 전기차도 예외는 아니지”, “X레이도 처음 나왔을 땐 마구 사용하다가 X레이 촬영 기사들 백혈병 이슈 터지고 나서야 위험성이 알려졌죠”, “아무리 봐도 전기차는 시기상조다”와 같은 반응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