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들 마음 제대로 홀렸다.. 드디어 한국 땅 밟는다는 역대급 미국산 자동차

-

한국 땅 밟을 미국차들
SUV부터 픽업트럭까지
다양한 신차들이 쏟아진다

운전자 중 일부는 새해를 맞이해 “올해에는 꼭 자동차를 바꾸겠다”라는 생각을 갖기도 한다. 우연의 일치일까? 2023년에는 이런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신차들이 쏟아질 예정이라고 한다. 특히 미국 완성차 업체들이 선보일 신차 라인업이 상당한 편이라고 한다. 미국 완성차 업체들은 2023년을 맞이해 한국 시장에 여러 SUV, 픽업트럭, 전기차 등 다양한 신차들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그간 거듭된 세대 변경을 통해 각종 첨단 사양과 편의 사양을 대거 반영해온 미국산 자동차들. 이제 이들은 과거 “투박함”이라는 불명예 꼬리표를 뗀 채로 한국 소비자들의 니즈, 한 가운데를 정조준하고 있다. 이번 시간에는 올해 중으로 큰 변화를 가지고 출시될 미국산 자동차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캐딜락의 비밀병기
전기차로 등장

캐딜락은 국내 소비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었다. 하지만 고유가 시대인 지금 소비자들 사이에선 고배기량의 캐딜락 차량들은 소비자들에겐 조금 부담이 되는 상황이다. 캐딜락은 점차 고배기량의 엔진이 아닌 전기모터로 구동되는 전기차를 만들기 시작했다. 미국에서는 이미 소비자들 사이에서 호평받는 리릭이 국내 출시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리릭은 캐딜락의 첫 순수 전기차로 GM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100kWh급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WLTP 기준 최대 483km를 주행할 수 있다. 또한 GM에서 개발한 ‘슈퍼 크루즈’는 운전자가 핸들에 손을 올리지 않고 전방만 주시하면 자율주행을 하는 시스템으로 GM에서 양산되는 차량 중 처음으로 적용되는 기술이다. 아직 국내 출시 일정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각 딜러사에서는 비공식적으로 사전 예약을 받기도 했다.

포드의 다양한
신차 라인업

포드는 다른 제조사들에 비해 국내 출시를 알린 신차의 스펙트럼이 넓다. 그 첫 번째 차량은 바로 포드가 가장 잘하는 픽업트럭 신형 레인저가 올해 초 출시될 예정이다. 신형 레인저는 포드에서 전 세계 고객들의 인터뷰를 통해 많은 편의 기능을 개선한 모델로, 2.0L 바이터보 디젤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온 로드는 물론 오프로드까지 쉽게 주행할 수 있다.

두 번째 모델은 픽업트럭과 완전히 다른 차종인 머슬카인 7세대 머스탱이 올해 여름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머스탱은 강렬한 곡선 디자인과 요즘 차에 기본적으로 탑재되는 대형 디스플레이를 갖춰 운전자의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또한 머스탱을 움직일 4세대 5.0 V8 코요테 엔진이 GT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고 에코부스트 모델은 2.3 V4 에코부스트 엔진이 적용된다.

빠른 시일 내로
출시된다는 지프 신차

지프는 아직까지도 순수 전기차를 출시하지 않았지만, 올해 드디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 지프 전기차가 등장할 예정이다. 국내 시장에는 이르면 올해 하반기 지프 ‘어벤저’가 출시될 예정으로 최근 공개된 런치 에디션 모델 기준 유럽 시장 가격이 5,400만 원으로 책정되었지만, 일반 모델은 이보다 저렴할 것으로 보인다.

지프 어벤저는 소형 SUV 사이즈로 분류되며, 지프 레니게이드보다 조금 작은 사이즈를 가지고 있다. 어벤저에는 54kWh 배터리로 1회 충전 최대 주행 가능 거리 WLTP 기준 약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10.25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10인치 디스플레이 그리고 최신 ADAS도 적용돼 국내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2023년에는 미국 제조사들이 적극적인 신차 출시 계획을 가지고 있는데, 다소 관심을 가지기 어려웠던 미국차를 한번 고려해 보는 것은 어떨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3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