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운 겨울철만 되면 유독 늘어난다는 ‘이것’, 운전자 목숨까지 앗아갈 수 있다?

-

겨울철 유독 증가하는
운전자들의 졸음운전
장시간 히터 사용이 원인?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겨울철이 되면 고속도로 졸음운전 사망자와 차량의 고장 건수가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3년간 1월 고속도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낮은 온도와 사고 발생이 이와 같은 상관관계를 가진다고 밝혔다. 특히 전국 평균 최저온도가 영하 10℃ 이하가 지속되던 지난해 1월 6일부터 5일 동안 발생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4명 중 3명이 졸음운전으로 인한 사고로 파악되었다.

졸음운전은 주시 태만을 불러일으키며 결국 사고로 이어지게 된다. 도로공사는 겨울철 졸음운전의 원인으로 환기가 되지 않는 공간에서 장시간 히터를 사용하는 것에 있다고 분석했다. 히터로 인해 밀폐된 차량 내부의 온도가 올라가면 이산화탄소 농도도 함께 증가하게 된다.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진 공간에 오랜 시간 노출되면 뇌로 가는 산소량이 줄어들고 졸음으로 이어지게 된다는 것이 공사 측 설명이다.

적절한 환기로
사고 예방 가능

잦아지는 졸음운전 사고로 인해 도로공사 측은 적절한 온도 조절로 사고 방지가 가능하다며, 적어도 30분에 한 번씩 창문을 내려 환기를 시켜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졸음을 방지할 수 있는 차량 실내 온도는 조금 쌀쌀함을 느낄 수 있는 21~23℃로 제시했다.

겨울철은 졸음운전뿐만 아니라 차체에 여러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기온이 낮을수록 차량 부품과 타이어 등이 수축해 주행 중에 사고를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연료 공급 호스가 평소보다 느슨해져 연료가 유출될 수 있고 이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위험성도 함께 높아진다. 타이어 공기압도 날씨의 영향으로 평소보다 빨리 감소한다. 타이어 공기압은 제동과 조향 기능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성능이 저하되면 사고로 이어지게 될 가능성이 크다.

겨울철 운전
사전 점검 필수

위와 같은 이유로 사고가 급증하는 겨울철에는 차량 전반에 걸친 점검이 필요하다고 도로공사는 당부했다. 매년 타이어, 배터리, 브레이크, 연료 누출 등에 대한 사전 점검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겨울이 되면 매년 문제가 되는 블랙아이스나 눈길 같은 곳에서 제동력이 우수한 ‘윈터 타이어’로 교체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블랙 아이스는 눈이 오면 발생하는 도로 결빙 현상으로 겨울철 대형 사고의 주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비나 눈이 내린 뒤, 재설 등의 이유로 낮에는 녹아 도로 틈새로 스며들지만, 다시 기온이 낮아지는 밤과 새벽에는 얼어 도로 위에 살얼음을 만든다. 얇고 투명하게 생기며 검은색 아스팔트 색상으로 인해 육안으로 구별하기가 힘들다. 블랙아이스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의심이 가는 도로에서는 서행을 하며, 앞·뒤 차량에 대한 안전거리도 평소보다 충분히 확보하는 것이 좋다.

경유차량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이 외에도 경유차량은 연료 관리에 더욱 신경써야 하는데, 낮은 온도에서는 경유가 응고되어 시동이 걸리지 않거나 주행 도중에 엔진이 꺼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사전에 연료필터 점검과 교체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또 기온이 많이 떨어지면 동결 방지제를 구매하여 주유하기 전에 먼저 주입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겨울철에는 자동차 배터리의 전반적인 성능이 하락해 시동이 걸리지 않는 경우가 빈번하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주차 시에는 실외 주차를 지양하고 실내 또는 지하 주차장을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