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호구로 보여? 최근 제네시스에 소비자 간 본다는 말까지 나왔던 이유

-

디자인 화려한 콘셉트카
안 팔 거면 왜 만들까?
그 목적을 살펴보았다

제네시스 엑스 컨버터블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Autocar”

간혹 자동차 제조사들이 기존 모델과 달리 매우 화려하고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으로 내놓는 차가 있다. 바로 콘셉트카다. 디자인에 혹해 가격을 검색해봤다가 판매 계획이 없다는 사실을 알고 “그럴 거면 왜 만들었지?”라는 의문이 든 이들도 있을 것이다. 완성차 업체가 콘셉트카를 만드는 목적은 이렇다. 향후 새롭게 적용될 디자인과 신기술의 힌트를 제시하는 것, 그리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살피는 것이다.

콘셉트카라는 개념은 1938년 GM(제너럴모터스)의 디자인 책임자 할리 얼(Harley Jarvis Earl)이 선보인 ‘뷰익 Y 잡‘이 최초였다. 이후 수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콘셉트카 제작에 동참하고 있다. 소비자 및 업계의 반응에 따라 해당 콘셉트카의 디자인 및 기술을 부분적으로 양산차에 적용하며 극히 드문 경우지만 콘셉트카 자체를 새로운 모델로 출시하기도 한다.

변화 급격한 자동차 업계
콘셉트카에도 반영됐다

1938 뷰익 Y 잡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AutoEvolution”
르노 EZ-GO 자율주행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CAR Magazine”

19세기 후반 독일, 영국을 중심으로 시작된 자동차 산업의 변화 속도는 갈수록 빨라지고 있다. 20세기 초반에는 포드 모델 T를 중심으로 대량 생산 시스템 열풍이 불었고 일본 자동차 업계는 품질 안정화 등 생산 과정을 정교하게 가다듬었다. 현재는 한 세기 넘게 써왔던 내연기관이 전기, 수소 동력으로 대체되고 있는데 그 속도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빠르다.

최근 자동차 업계에 불어닥친 변화는 과거와 질적으로 다르다고 볼 수 있다. 전동화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커넥티드 카 등 자동차의 우선적인 가치부터 크게 달라졌기 때문이다. 이는 콘셉트카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최근 완성차 업계의 콘셉트카들을 살펴보면 미래차를 대표하는 키워드 ‘CASE(Connectivity, Autonomous, Sharing, Electrification)에 충실하다. 과거의 콘셉트카에는 양산 가능성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비현실적인 디자인이 녹아있었다면 지금은 조만간 출시할 양산차에 더 가까운 모습이다.

현대 ’45’ 콘셉트카
‘아이오닉 5’로 양산

현대 45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The Car Expert”
현대 아이오닉 5

한 예로 현대자동차가 지난 2019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전기 콘셉트카 ’45’를 들 수 있다. 1974년 현대차 최초의 콘셉트카 ‘포니 쿠페’를 글로벌 무대에 선보인 지 45주년을 맞아 제작되었지만 그 이면에는 훨씬 큰 의미가 숨어 있었다. 바로 여태껏 현대차그룹에 존재하지 않았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의 첫 시도였다.

45가 등장한 지 2년 후 출시된 아이오닉 5가 주인공으로 콘셉트카의 디자인이 대부분 유지됐음을 알 수 있다. 당시 45 콘셉트카를 통해 내걸었던 ‘스타일 셋 프리‘는 소유주의 니즈에 따라 인테리어를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콘셉트였는데 이 역시 아이오닉 5에 적용됐다. 순정 사양으로 적용되는 유니버설 아일랜드부터 액세서리로 마련된 테이블, 배터리 전력을 가전제품에 활용하는 V2L 등이 대표적이다.

비전 제시한 BMW
재활용 소재 극대화

현대 프로페시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Autocar”
BMW i 비전 서큘러 콘셉트카 / 사진 출처 = “BMW Blog”

이후 2020년, 현대차는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 를 공개했다. 에어로 다이내믹스를 강조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이는 작년 현대차의 두 번째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로 이어졌다. 비록 생산성, 실용성 등의 이유로 프로페시 특유의 실루엣을 그대로 적용하지 않아 혹평이 이어지기도 했지만 역대 현대차 중 가장 낮은 공기저항 계수 0.21 Cd를 실현할 수 있었다.

한편 BMW는 재활용, 지속가능성을 강조한 ‘i 비전 서큘러’를 2021년 선보였다. 자동차 업계는 신차를 생산해서 판매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수명이 다한 자동차를 최대한 재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지만 재활용할 수 있는 부분이 많지는 않은 게 현실이다. 이에 BMW는 i 비전 서큘러의 기획 단계에서부터 기존 양산차와 완전히 다른 설계를 적용했으며 재활용 가능한 소재를 최대화했다. 언젠가 양산차를 통해 순환 경제가 실현될 수 있을지 두고 볼 일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