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피해자라니깐?” 역대급 사고 낸 벤츠 차주에 네티즌들 분노 쏟아진 이유

-

전면부가 전손 될 정도의 사고
대각선으로 들어오던 차와 충돌
근본적인 사고 원인은 제보자

사진 출처 = “한문철 TV”

모든 교통사고의 원인은 주로 누군가가 규정된 도로교통법을 지키지 않았을 때 발생한다. 어떤 운전자가 과속을 하거나 신호위반 그리고 음주운전 등으로 다른 운전자들을 위협할 수도 있지만, 오히려 위협을 당할 수도 있다.

교통사고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반드시 도로교통법에 준하는 운전 습관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하지만 지난 9일 유튜브 ‘한문철 TV’에서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되었는데, 당시 운전자는 당시 사고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당시 사고는 어떻게 발생했는지 알아보자.

2차로로 오던 차를 피해
1차로로 간 벤츠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 출처 = “한문철 TV”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 출처 = “한문철 TV”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에 따르면 “3차로에서 2차로로 차선을 변경하던 중 앞에서 대각선으로 크게 들어오던 차량을 피하지 못하고 1차로에 있던 차량과 그대로 충돌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블랙박스 영상 속에선 대각선으로 들어오는 차량이 파악되었지만, 운전자의 시야에서는 언덕길이라 인지하기 어려웠고, 차량을 발견했을 때는 제동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당시 빨간차와 충돌하지 않았지만, 1차로에 있던 차량과 충돌했고, 아직 보험사 측에서도 사고 과실 비율에 대해 논의 중인 상황이다. 하지만 경찰은 해당 사고에 대해 대각선으로 들어오던 차량에는 과실이 없다는 입장을 밝혔고, 제보자는 사고 과실이 대각선으로 들어오던 차량에도 있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근본적인 사고 원인은
제보자의 과속

사진 출처 = “한문철 TV”
사진 출처 = “한문철 TV”

제보자는 대각선으로 들어오던 차량에 대해 과실이 있다고는 했지만, 자진이 규정 속도보다 빨랐다는 것에 인정하고 있다. 하지만 제보자의 말대로 언덕길에서 앞 차량의 위치가 파악되지 않는다면, 운전자 입장에서는 더욱 규정 속도를 지켰어야 했다.

이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 역시 “이번 사고에 대해 앞차의 과실이 있냐고 묻기엔 제보자 차량의 속도가 너무 빨랐고, 경찰 역시 앞차와 무관하게 속도위반 사고로 처벌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심지어 빙판길에서
과속을 하다 사고 발생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 출처 = “한문철 TV”

제보자의 차량이 빨랐다는 것은 제보자 역시 인정하는 부분이지만, 당시 도로는 영하의 날씨로 빙판길로 바뀐 도로 환경을 가지고 있었다. 제보자는 당시 사고에 대해 “날씨로 인한 빙판길에서 ABS가 잡히게 되었고, 그대로 미끄러져 사고가 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오히려 제보자는 빙판길이라는 위험한 도로에서 과속으로 사고를 낸 것이고, 차선 변경을 하던 앞차의 과실이 더 없다는 것을 증명하게 된 셈이다. 해당 사고 영상을 본 네티즌들 역시 “과속은 사고의 제1 과실이라 그냥 제보자가 100% 인정해야 한다” 또는 “본인에게 불리한 속도는 기억 못 하면서 다른 것들은 기억하는 게 괘씸하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