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제대로네.. 요즘 신차들보다 더 혁신적인 그 시절 콘셉트카

-

수준 높은 1980년대 콘셉트카
공개할 차 없어 콘셉트카 제작
지금 봐도 놀라울 수준의 혁신

각국에서 열리는 모터쇼와 오토쇼에서는 제조사의 기술력과 디자이너의 감각이 집약된 콘셉트카들이 주목받는다. 제조사의 최고 기술과 최고 디자인이 적용된 콘셉트카는 양산형 디자인과 꽤 괴리감이 있지만, 이를 기반으로 양산차의 디자인의 가이드라인으로도 사용된다.

최근 많은 콘셉트카들은 거의 양산차와 다를 바 없는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 자동차 마니아들 사이에선 “요즘 콘셉트카에는 혁신이 느껴지지 않는다”라는 반응을 보이곤 한다. 그렇다면 자동차 산업의 부흥 초기인 1980년대 콘셉트카는 어땠을까? 1980년대에 등장한 시트로엥의 콘셉트카 ‘카린’에 대해 알아보자.

피라미드 형태의
콘셉트카 카린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시트로엥 콘셉트카 ‘카린’의 디자인은 일반적인 자동차의 형태가 아닌 모습을 가지고 있다. 평평한 지붕의 모양이 아닌 피라미드 모양의 루프 디자인으로 제작되었고, 각진 느낌보다는 어느 정도 유선형 디자인을 적용해 매끄러운 선을 만든 모습이다. 또한 뒷바퀴 부분의 디자인을 보면 앞바퀴와 다르게 휠이 가려진 독특한 형태를 가지고 있다.

독특한 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카린의 실내 디자인은 더 주목할 만하다. 1980년대에 등장한 카린은 F1에서 볼법한 시트 포지션을, 운전석의 스티어링 휠도 외관만큼 독특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스티어링 휠 주변에 다양한 버튼들이 있으며, 태코미터 부분에는 작은 브라운관이 탑재되어 그 당시 미래지향적인 요소들이 담겨 있다.

온갖 기술력이 적용된
그 시절 콘셉트카

시트로엥 카린은 독특한 디자인을 가진 만큼 주행 성능에서도 특출난 성능을 보일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설계 도면에 보이는 것처럼 엄청난 성능을 발휘할 수 없을 만한 크기의 엔진이 들어가게 된다. 또한 워낙 낮은 차체를 가지고 있어 탑승자가 편하게 내릴 수 있도록 버터플라이 도어가 사용되었다.

또한 실내 구성은 가운데에 운전석을 기준으로 양쪽 뒷자리가 구성되어 있다. 일반적이지 않은 시트 배열을 가지고 있는데, 확실히 양산을 염두에 두고 만든 차가 아니라는 부분들이 많다. 아마도 양산하게 된다면, 오히려 판매할수록 손해인 구조인 차량으로 보인다.

카린을 만들게 된
특별한 이유

1980년 파리모터쇼를 준비했어야 할 시트로엥은 당시 1월 수석 디자이너의 부임이 늦어져 곧장 선보일 신차를 가지고 있지 않았다. 사실상 모터쇼에서 보여줄 차량이 없었던 시트로엥은 내부에서 “차라리 콘셉트카를 만들어 공개하자”라는 결정하게 되었다. 이때 부임한 트레버 피오레는 주행 성능이 아닌 온전한 디자인의 정수를 보여줄 수 있는 기회가 된 것이다.

대중에 공개된 지 40년이 넘은 지금 봐도 시트로엥 카린의 디자인은 어떠한 평가를 하기 어려운 수준의 디자인을 가지고 있다. 카린의 디자인이 공개되었을 당시 많은 전문가들은 “미래 자동차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자동차”라는 평가를 받았다. 오히려 지금보다 과거의 디자인들이 더 주목받는 이유는 대중들의 간섭이 아닌 디자이너의 고집으로 완성된 디자인을 가지고 있어 더 빛을 발하는 것이라고 보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