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과응보 아닌가요? 과속으로 달리던 한 운전자가 마주한 ‘이것’

-

늦은 밤 고속화도로 주행 차량
불이 꺼진 차량과 사고 날 뻔?
더 위험한 건 블박차량의 속도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고속화도로는 많은 차량들이 빠른 속도로 달리는 도로로 거의 고속도로만큼 차량들이 빠르게 지나간다. 심지어 과속 단속 카메라가 없는 구간에서는 규정 속도보다 더 빠르게 주행하는 차량들이 대부분인데, 최근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이런 고속화도로에서 사고가 날 뻔한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지난 11일 유튜브 ‘한문철 TV’에서 ‘우와 갑자기 나타난 고스트!!!’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되었는데, 다행히 제보자는 큰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 하지만 제보자는 위험한 차량에 대해 공익성으로 제보했지만, 네티즌들은 오히려 제보자를 비판하고 있다. 그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고스트차’는
주차된 차량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영상을 제보한 제보자에 따르면, 고속화도로를 주행하던 중 100m도 안 되는 거리에 있던 차량을 발견하고 긴급 제동을 통해 충돌을 피할 수 있었다. 당시 도로는 일반 도로가 아닌 고속화도로로 일반 차량이 주차할 수 없는 위치에 있을 뿐만 아니라 모든 미등이 꺼진 차량은 야간에 파악하기 어렵다.

제보자는 해당 차량에 대해 “시청자분들이 고속화도로에 주차 한 차량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것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 제보했다”라며 “일반 도로도 아니고 고속화도로에 주차하는 몰상식한 사람들에게 따끔한 한마디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해당 차량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저렇게 도로 위에 주차된 차량은 다른 운전자에게 위험하다”면서 “차가 움직이지 못한다면, 비상등을 켜놓거나 불꽃으로 다른 운전자에게 신호를 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규정 속도보다
조금 빠르다던 제보자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제보자 블랙박스 영상 / 사진출처 = “한문철 TV”

하지만 제보자는 주차된 차주에 대한 비판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지만, 오히려 네티즌들은 주차된 고스트 차량이 아닌 제보자의 운전 습관에 대해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제보자는 85km/h의 속도로 주행했다고 말했지만, 16초간 가로등 기준 약 17개 정도 지나갔다”면서 “적게 잡아 500m로 봐도 110km/h의 속도로 주행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네티즌 역시 “운전하는 습관을 보니, 과속과 추월을 밥 먹듯이 하는 것 같다”라면서 “제발 우리 가족이 제보자 같은 운전자를 만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영상 속 제보자가 주장한 85km/h보다 더 빠른 속도로 느껴지고 물론 사고가 발생했다면, 앞차의 과실도 있겠지만, 과속한 차량도 어느 정도 과실이 있어 보인다.

과속을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자

제보자의 차량처럼 고속화도로와 고속도로에서 규정 속도보다 빠르게 주행하는 모습은 많은 운전자들이 하는 행동 중에 하나다. 과속카메라가 없는 한에서 구간 단속이 아닌 이상 빠르게 주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일정 속도 이상이 된다면, 사고 발생 위험이 크게 늘어난다.

차량의 속도가 빠를수록 제동거리도 크게 늘어나고, 운전자의 운전 실력에 따라 사고 대처 가능성은 크게 차이가 난다. 하지만 제보자의 속도처럼 빠른 속도를 당연하게 여기는 운전 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오히려 다른 운전자가 위협을 받는 운전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볼 수 있겠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