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진짜 분노의 질주죠” 화나서 호텔을 들이 받았다는 중국 아우디 차주

-

호텔에 들이닥친 아우디 A5
이유는 잃어버린 노트북 때문
결말은 경찰에 체포된 20대 남성

누구나 소중한 물건을 잃어버리면 화가 나기 마련이다. 하지만 물건을 잃어버렸다고 상관도 없는 타인에게 화를 내는 건 예의에 어긋나는 행동일 것이다. 그런데 여기, 타인에게 화를 내는 것도 부족했는지 자동차로 호텔을 들이받은 사건이 발생해 화제가 되고 있다. 말 그대로 ‘분노의 질주’가 벌어진 셈.

지난 10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중국 상하이 호텔 투숙객이 아우디 A5 컨버터블 차량을 몰고 호텔 로비에 쳐들어왔다”라고 전했다. 호텔을 쑥대밭으로 만든 남성은 차량에 탄 채로 호텔 로비를 이리저리 부딪치며, 사람들을 위협했다고. 다행히 경찰이 도착하고 운전자는 현장에서 체포될 수 있었다. 이 남성은 왜 이런 행동을 한 것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결국 노트북은
호텔이 아닌 외부에서

유리를 깬 호텔 직원은 행패들 부린 남성에게 “당신이 무슨 짓을 했는지 아십니까?”라면서 경찰에게 인도할 수 있었다. 앞서 말한 대로 남성은 자신이 호텔에서 잃어버린 노트북 때문에 이와 같은 행동을 벌였는데, 중요한 것은 남성이 잃어버린 노트북은 호텔 밖에서 발견되었다.

이를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성보다 화가 앞선 상황” 또는 “중국에선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모르겠다”라면서 “화가 난다고 저런 행동을 하는 걸 이해할 수 없는데, 결국 본인 손해다”라는 의견들을 내놓았다.

상식 밖의 사고가
벌어지는 중국

앞서 소개한 사고 이외에도 최근 중국에서는 상식 밖에 사고가 벌어지기도 했다. 지난 11일 광저우 도로 한복판에서 차량 한 대가 지나가는 행인들을 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해 5명 사망 13명 부상을 입고 모두 병원에 이송되었다.

당시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BMW 차량이 보행자들을 향해 달려들었고, 이후 운전자는 차량에 내려 쓰러진 사람들을 향해 고액의 현금들을 던졌다”라고 말했다. 결국 해당 남성은 중국 공안에 체포되어 심문 중에 있고, 경찰은 “사건의 진상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틀간 중국에서 벌어진 두 사고는 일반적인 상식에서 절대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로 많은 네티즌들은 “요즘 중국에서 벌어지는 사고는 마약이랑 관련 있을 거 같다”라는 의견들을 내놓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금주 BEST 인기글

금주 BEST 인기글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