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성 수준 보이죠” 깎아줘도 난리라는 중국 테슬라, 역대급 위기 맞았다

지난 8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베이징과 상하이에 위치한 테슬라 매장에서 테슬라 차주들이 시위에 나섰다"라고 전했다. 왜 중국 소비자들은 가격 인하까지 단행한 테슬라에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것일까? 자세한 내막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고 하자.

“중국이 중국했네” 한국 진출 노리는 중국산 전기차, 충격적인 실체 드러났다

충돌 테스트를 진행한 중국차 평가 결과 최악의 결과가 나와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안전에 취약 국내 소비자들 사이 중국산 자동차에 대한 신뢰도는 거의 바닥일 것이다. 그런데 최근, 전기차...

“사람 잡을 뻔 했네..” 제대로 몰락 중인 테슬라, 역대급 화재 사고 또 발생했다

이번 성수동 테슬라 차량 화재 사고로 인해 소방당국은 65명의 인력과 27대의 차량이 지원되었고,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해당 차량의 운전자는 차량의 이상한 안내 문구가 떠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게 됐다고 설명했다는데, 어떤 전조증상이 있었는지 자세히 알아보자.

“테슬라? 호구 인증표죠” 앞으로 나올 신형 전기차들, 역대급 기능 탑재한다

자동차 업계 전반이 전기차의 에너지 효율과 안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가운데 최근 색다른 충전 기술이 화제를 모은다. 해당 기술이 상용화될 경우 내연기관 자동차보다 운행이 편리해질 전망이다.

“중국산이 훨씬 낫네” 사이버트럭도 우습다는 전기 픽업, 중국이 해냈습니다

광저우 모터쇼에서 IAT 오토모빌가 주목받는 이유. 바로 이들이 공개한 전기 픽업트럭 때문이다. 테슬라의 사이버트럭과 같이 미래지향적인 감성을 자아낸다는 IAT 오토모빌의 전기 픽업트럭. 과연 어떤 디자인을 채택했길래 세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는 것일까?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너넨 테슬라나 타라” 일론 머스크는 만들 생각도 못 한다는 전기차의 정체

현행 전기차의 화재 위험성이 부각되며 소비자들의 거부감이 커지고 있다. 충전 역시 오랜 시간이 소요되는 데다가 완충 후 주행가능거리도 아쉬운 수준이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충전과 화재 문제를 모두 해결한 전기차가 등장해 주목받는다.

무개념 택시 기사들에 전기차 주니.. 충격 결과에 네티즌들 결국 분노했다

전기차로 차량을 바꾼 택시 기사들은 보편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가지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이들과는 반대로 승객들은 물론 일반 택시 기사들까지 전기차 택시에 대해 좋지 못한 인상을 가지고 있다는데, 왜 그런 것일까? 그 이유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자. 

“오토 파일럿? 수준 떨어져” 테슬라 오너들 호구로 만든 신기술, 벤츠가 해냈다

자율주행 기술 분야 선구자로 테슬라를 흔히들 떠올린다. 그렇다면 1886년 세계 최초의 자동차를 개발한 메르세데스-벤츠는 어떨까? 의외로 테슬라 못지않다는 벤츠의 자율주행 기술을 알아보았다.

테슬라 차주들 오열, 국내 시판 전기차 저온 주행거리 비교해보니.. 충격적이다

전기차 주행가능거리 인증 기준이 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하기로 악명 높은 환경부는 상온(25℃) 및 저온(영하 6.7℃) 주행가능거리를 함께 측정한다.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는 전기차 중 저온 주행가능거리가 가장 긴 모델 10종을 살펴보았다.

“바보가 따로 없네” 계약하는 순간 호구 된다는 전기차, 명확한 이유 있었다

BMW는 미니에서도 순수 전기차인 미니 일렉트릭을 출시해 국내시장과 해외시장에 모두 출시했지만, 그 결과는 참담한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그렇다면 미니 일렉트릭과 같은 소형 전기차들이 왜 소비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는 것인지 자세히 알아보자

내년에 싹 바뀐다는 전기차 보조금 정책, ‘현대차 감싸기’란 말 나온 충격 이유

내년부터 적용될 전기차 구매 보조금 개편안에 그동안 없었던 차등 지급 조건이 신설되어 희비가 엇갈린다. 미국, 중국 등 국가가 자국 업체 우선 정책을 내놓은 상황에서 우리 정부도 대응에 나섰다는 분석이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전자파가 심하다고?” 친환경이라 설레발 쳤던 전기차, 치명적 결함 발견됐다

전기차의 보급 속도가 날이 갈수록 빨라진다. 빠른 변화의 이면에는 부작용도 있기 마련인데 예상대로 곳곳에서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최근에는 전기차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문제가 새로운 이슈로 떠오른다.

“이게 결함이 아니야?” 브레이크등 안 들어오는 국산 전기차, 황당 이유 있었다

앞서 달리던 전기차가 분명 감속 중이었음에도 브레이크등이 켜지지 않았다는 경험담이 이어진다. 감속을 늦게 인지하는 바람에 사고로 이어질 뻔한 경우도 적지 않은데,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는 이유가 황당하다.

“너무 크면 무식해 보여” 내년 한국 땅 밟는다는 소형 SUV들, 자세히 살펴보니..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대형 SUV들이 주목 받던 과거와 달리 소형 SUV가 계속해 주목을 받아 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에 따라 국산 완성차 업계의 1위, 현대차와 더불어 BMW와 지프 등 다양한 수입차 업체들이 소형 SUV 모델을 2023년 출시될 예정이라고 한다. 어떤 모델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이게 결함이 아니라고?” 전기차 차주들이 툭하면 카센터에 달려가는 충격 이유

전기차를 운행하는 운전자들 일부는 내연기관 차량과는 다른, 말로는 설명하기 어려운 이질감을 느낀다고 한다. 이에 전 세계 주요 자동차 제조사들은 전기차를 내연기관과 비슷하게 느껴지도록 만들고 있는 중이라고. 이들이 이를 위해 조용한 전기차에 어떤 요소들을 탑재하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다.

“진짜 바로 계약한다” 한국 소비자들 제발 출시 해달라 난리 났다는 일본 전기차

유독 전기차에 약한 일본 제조사 혼다가 2020년에 출시한 ‘혼다 e’를 주목할 만하다. 혼다 e는 소형 해치백 스타일 전기차로 아이오닉 5 풀옵션에서 볼법한 옵션들이 대거 탑재되었다. 혼다 e는 어떤 차량인지 자세히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