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스럽게 오른 신차 가격
2천 초반에 중형 세단을?
의외의 구매 루트 알아보니

기아 K5
기아 K5

신차 가격이 빠르게 오르며 구매 장벽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여기에는 다양한 원인이 있지만 까다로워진 소비자 입맛에 따라 자동차 상품성이 상향 평준화되어가는 추세도 한몫한다. 경차에서도 차로 유지 보조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을 선택할 수 있으며 열선 시트와 열선 스티어링 휠은 차급을 불문하고 필수 사양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한편 국내 주요 브랜드 기준으로 준중형 세단의 신차 가격은 1천만 원대 후반, 소형 SUV는 2천만 원대 초중반, 중형 세단은 2천만 원대 중반에서 시작한다. 만약 중형 세단을 준중형 세단 중간 트림 가격인 2천만 원대 초반에 살 수 있다면 어떨까? 보편적인 방법은 아니며 욕심도 어느 정도 내려와야 하겠지만 기아 K5를 2,120만 원에 구매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 눈길을 끈다.

2.0 LPG 렌터카 사양
장기 렌트로 출고해야

기아 K5 2.0 LPG 엔진 / 사진 출처 =
기아 K5 2.0 LPG 엔진 / 사진 출처 = “SK엔카”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우선 기아 K5의 시작 가격은 2,445만 원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2.0 가솔린 트렌디 트림 기준이며 1.6 가솔린 터보 트렌디는 2,525만 원, 2.0 LPG는 프레스티지 2,745만 원에서 시작한다. 하지만 이게 전부가 아니다. 기아 K5와 K8, 현대 아반떼와 쏘나타 등 LPG 엔진을 탑재한 일부 모델에는 ‘렌터카’ 전용 사양이 별도로 존재한다.

이는 한 번에 차량을 대량으로 구매하는 렌터카 업체들을 위한 사양으로 일반 소비자는 구매할 수 없다. 하지만 소비자가 렌터카 업체를 통해 장기 렌트 계약을 체결할 경우 렌터카 사양으로 출고해 운행할 수 있다. 다만 렌터카 사양은 일반 판매 사양보다 저렴한 대신 기본 탑재되는 장비에서 차이가 존재하는데, 어떤 점이 다른지 함께 살펴보자.

기본 안전 사양은 모두 적용
일부 편의 사양은 옵션으로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인테리어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인테리어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16인치 휠 / 사진 출처 =
기아 K5 렌터카 스탠더드 16인치 휠 / 사진 출처 = “SK엔카”

K5 2.0 LPG 렌터카 사양은 2,120만 원짜리 스탠더드 트림과 2,405만 원짜리 트렌디 트림으로 나뉜다. 두 트림 모두 전방 충돌 방지 보조와 차로 유지 보조, 운전자 주의 경고(전방 차량 알림 기능 포함), 9 에어백 등 기본적인 안전 사양이 빠짐없이 적용된다. LED 헤드램프와 DRL, LED 보조 제동등, LED 아웃사이드 미러 방향지시등 역시 기본이다.

하지만 일반 판매용 사양에서는 기본인 전자식 변속 다이얼(SBW)과 시프트 패들,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등이 ‘SBW 팩’이라는 옵션 패키지로 빠진다. 윈드실드 및 1열 도어 이중 접합 차음 글라스 역시 제외되는데 이는 옵션으로도 추가할 수 없다. 스탠더드 트림의 경우 16인치 휠이 적용되며 스티어링 휠 가죽 마감도 제외된다.

옵션 추가해도 아반떼보다 싸
‘허, 하, 호’ 번호판은 감안해야

기아 K5 SBW
기아 K5 SBW
기아 K5 2.0 LPG 렌터카 트렌디
기아 K5 2.0 LPG 렌터카 트렌디

따라서 렌터카 스탠더드는 이미 깡통이나 다름없는 2.0 가솔린 트렌디에서 몇 가지 사양이 빠진 마이너스 트림이라고 볼 수 있겠다. 조금 욕심을 내 SBW 팩을 추가해도 2,173만 원으로 여전히 아반떼 1.6 가솔린 모던 트림보다 저렴하다. 여기에 하이패스 자동 결제 시스템, 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파노라마 선루프, 드라이브 와이즈, 컨비니언스, 스노우 화이트 펄 등 나머지 옵션을 다 넣으면 2,474만 원이 된다.

트렌디는 전동식 허리 지지대를 포함한 운전석 파워시트와 1열 통풍시트, 컨비니언스, 전자식 룸미러, 17인치 휠이 기본이며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가 LED로 바뀌는데 여기에 SBW 팩을 고르면 2,453만 원의 견적이 나온다. 분명 일반 가솔린 사양보다 합리적인 선택지가 될 수 있겠지만 장기 렌트밖에 방법이 없는 만큼 번호판에 들어가는 ‘허, 하, 호’ 낙인은 감안해야 할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1
+1
3
+1
1
+1
11
+1
3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