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걸음질 치다 부딪힌 제보자
뺑소니 피해자라 호소했지만
네티즌들 싸늘한 반응 보여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뺑소니는 차량이 사람이나 운전자를 친 이후 자신의 인적 사항을 제공하지 않고 그대로 도망가는 범죄를 의미한다. 뺑소니를 가할 경우 상대방이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해 크게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기 때문에 뺑소니는 중대한 범죄로 여겨지고 있다.

하지만 사고가 난 후 운전자가 자리를 떠났다고 해서 모두 뺑소니로 간주되진 않는다. 운전자가 사고 여부를 인식하지 못했다고 증언하고, 정황상 운전자가 뺑소니 여부를 몰랐을 것으로 추정된다면 뺑소니로 처리되지 않기도 한다.

뒷걸음질 쳤던 제보자
지나가던 차량에 스쳤다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지난 1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상대는 사고 난 줄 몰랐다고 하네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1323시경 충청남도 천안시의 한 길가에서 촬영된 현장이 담겼다. 당시 제보자는 친구로 보이는 사람들과 함께 서 있던 중이었다.

제보자는 골목에서 뒷걸음질을 치던 도중 직진하던 차량 뒤쪽에 스치며 넘어졌다. 크게 다치진 않았지만 엉덩방아를 찧으며 넘어졌고, 주변에 있던 사람들이 다가오는 모습이 함께 찍혔다. 부딪힌 차량은 바로 골목을 빠져나가 좌회전해 사라졌다.

뺑소니 아니냐 따졌지만
어떤 혐의도 없다는 차주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이후 제보자는 해당 교통사고를 경찰에 신고했다. 제보자는 운전자가 뺑소니 혐의를 받을 거라 생각했지만, 경찰 수사 결과 뺑소니 혐의가 없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운전자가 교통사고를 인지하지 못했다고 진술했고, 영상에서도 그렇게 느껴졌기 때문이었다.

제보자는 교통사고 피해자로서 상황이 매우 분노스럽고 답답하다고 말했다. 이후 지인의 도움으로 지방경찰청 교통사고 재조사를 신청했지만, 이전 경찰의 수사가 불성실했기에 재조사 신청의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공감받지 못한 제보자
누리꾼 94%가 뺑소니 부정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사진 출처 = ‘Youtube@HANMOONCHULTV’

상황이 억울하다고 말한 제보자와 다르게, 누리꾼들은 대체로 해당 사고가 뺑소니 같지 않다고 말했다. 영상을 시청하던 누리꾼 중 94% 뺑소니가 아니다에 투표했을 정도였다. 한문철 변호사는 사실을 알아내고 싶다면 거짓말탐지기를 사용해 보라는 조언을 했다.

누리꾼들은 뺑소니고 아니고 떠나서 뒤로 물러선 분이 잘못한 것 같다”, “합의금 뜯어내려고 뺑소니로 몰고 가려는 거 아니냐”, “한 변호사님 거를 영상은 거르셔야 한다”, “매우 분노스럽고 답답한 것은 피해 차주 같다라고 말하는 등 제보자에게 매우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